세계일보

검색

포스코퓨처엠, 포춘 'Asia Future 30'에 선정

입력 : 2024-03-31 19:47:18 수정 : 2024-03-31 19:4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래 성장 이끌어 갈 아시아 30대 혁신 기업으로 선정
배터리소재 사업 확대로 미래형 사업구조 및 지속성장 기반 구축 성과 인정

포스코퓨처엠은 미래 성장을 이끌어 나갈 아시아 30대 혁신 기업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2024 FORTUNE Asia Future 30’은 글로벌 비즈니스 매거진 포춘 아시아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매출액 혹은 시가총액 100억 달러 이상의 700여개 기업 중 장기 성장을 이끌 혁신성과 활력을 갖춘 상위 30개 기업을 선정한 것이다.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27일 홍콩 로즈우드호텔에서 열린 '포춘 이노베이션 포럼'에서 ‘2024 FORTUNE Asia Future 30’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클레이 챈들러(Clay Chandler) 포춘아시아 편집장, 선주현 포스코아시아 법인장, 팡루안 보스턴컨설팅그룹 홍콩 대표 파트너). 포스코퓨처엠 제공

기업 평가와 선정은 세계적 컨설팅 회사인 보스턴컨설팅그룹의 핸더슨 연구소가 담당했다. 

 

성장 지표와 데이터를 반복 학습한 AI 머신러닝을 활용했다.

 

전략기술 및 투자∙인적 구성∙재무 구조 등 4개 분야에 걸쳐 투자∙R&D 성과∙인적 구성∙재무 전망 등 19개 평가 요소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기업의 장기 성장에 대한 신뢰도를 높였다.

 

올해 첫 발표한 30개 기업에는 친환경∙AI∙전기차 업종에서 알리바바 헬스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 비야디, 니오, 이브 에너지 등이 포함됐다.

 

국내 기업 중에는 포스코퓨처엠을 비롯 네이버, 셀트리온, 카카오가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포스코퓨처엠은 산업기초소재인 내화물에서 이차전지와 첨단화학 소재 등 다양한 신사업으로 분야를 확장하며 미래형 사업구조로의 전환을 이뤄내고 장기 성장을 지속할 수 있는 토대를 갖춘 것을 인정 받았다.

 

시상식은 지난 27일 홍콩 로즈우드호텔에서 열린 ‘포춘 이노베이션 포럼’에서 진행됐다.

 

포스코퓨처엠은 2011년 음극재 사업에 진출해 배터리 핵심소재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이어 2019년에는 그룹 내 양극재 회사인 포스코ESM과 합병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양∙음극재를 함께 생산하는 회사가 됐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세대 소재 개발, 글로벌 양산능력 확대, 스마트 팩토리 구축 등을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양극재 사업에 첫 진출한 2019년 1조4838억원 이었던 매출액이 2023년 4조7599억원으로 4년 만에 약 220%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왔다.

 

포스코퓨처엠 유병옥 사장은 “각 분야 선도 기업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아시아 시장에서 성장을 이끌어갈 혁신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며 "미래를 열어갈 수 있는 소재 기업으로 성장을 지속하도록 모든 임직원들과 함께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퓨처엠은 2021년 원자재 및 에너지 분야 세계 최대 정보 분석 기관인 S&P 글로벌 플라츠가 주관한 ‘글로벌 메탈 어워즈’에서도 ‘라이징 스타’ 기업 부문에 선정, 글로벌 전기차∙에너지 산업 발전을 이끌 차세대 주자로 인정 받은 바 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