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미러 쳤다, 연락 달라”…새벽 출근길 쪽지에 싱글벙글한 차주, 왜?

입력 : 2024-03-31 19:17:00 수정 : 2024-03-31 17:45: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근길 차 앞 유리에 붙은 메모를 발견하고 종일 기분이 좋았다는 차주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 = 보배드림 갈무리)

글쓴이 A 씨는 지난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새벽에 물건 하러 나가려 차에 갔다. 웬 쪽지가 붙어 있더라. 깜빡하고 전화번호를 안 뒀더니 쪽지를 두고 간 모양이다”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차 앞 유리에 붙은 메모에는 “사장님 제가 옆을 지나가다 백미러를 살짝 쳤다. 내려서 육안으로 봤을 시 별다른 이상은 보이지 않았는데 혹시 문제 있을 시 말씀해 주세요. 죄송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A 씨는 “설령 조금 찌그러지거나 긁혔어도 쪽지를 보고 그냥 넘어갔을 듯하다. 경미한 접촉이었는데도 이렇게 쪽지까지 두고 가신 분의 마음 씀씀이에 너무 감동받았다”고 했다.

 

이어 “새벽 물건 하러 가는 길이 고단하지 않고 마음이 즐거워진다”며 “이 쪽지로 인해 일하는 게 즐겁고 기분이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이후 A 씨는 상대가 마음 쓸지 걱정돼 상대 차주에게 문자를 보냈다. 그는 “아마 이분도 저처럼 새벽 일을 나가시는 분이 아닐지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A 씨는 상대 차주에게 “아무 이상 없다. 새벽 일 나가다 쪽지 보고 오늘 하루가 즐거웠다. 신경 쓰지 마시고 오늘 하루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상대 차주는 “정말 다행이다. 제가 초보운전이다. 앞으로 더 신경 써서 운전하겠다. 대형 트럭 기사들 이런 걸로 꼬투리 잡아서 큰돈 요구한다는 친구 말에 잠시나마 불안했던 저 자신이 부끄럽다. 차주님 문자에 오늘 하루 감동받고 시작한다.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사연을 본 누리꾼은 “쪽지 남긴 분도, 웃어 넘긴 분도 멋지다”, “덩달아 기분 좋고 훈훈해진다”, “문콕 당하면 정말 기분 나쁜데, 저런 쪽지 보면 마음이 녹는다”, “같은 운전자 입장에서 덩달아 기분이 좋아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