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워싱턴에 북한 폭정 희생자 추모비 건립 나선다

입력 : 2024-03-31 18:59:22 수정 : 2024-03-31 21:22: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미 탈북민들, 서명운동 나서
“北주민 인권 문제 널리 알려야”

미국에 정착한 탈북민들이 미국 수도 워싱턴에 북한 정권에 의해 희생된 사람들을 기억하는 공간과 추모비 설치를 추진한다.

워싱턴과 그 근교에 정착한 탈북민 20여명이 주도하는 자유조선인협회는 29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김씨 정권에 의해 희생된 이들을 기리는 공간을 조성하고 추모비를 세우기 위해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美 알링턴 국립묘지 찾은 재미 탈북민 모임 자유조선인협회 회원들. 자유조선인협회 제공

이들은 “우리는 폭압적이고 억압적인 북한 정권하에서 형언할 수 없는 어려움을 겪은 생존자이자 목격자”라며 “우리는 북한 정권하에서 숨진 이름 없는 희생자들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기념공간을 설립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념비의 설립은 그들의 희생과 투쟁을 항상 상기시킬 것”이라며 “북한의 인권 침해에 대한 반성과 교육을 위한 장소로 기능할 것이며, 어디서나 탄압과 폭정에 항거하는 영구한 상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서명 제안에서 이 추모비가 수백만명의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것이며 희생자들은 수없이 많은 잔인한 범죄의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추모비는 북한 정권이 저지른 인권 유린과 잔학 행위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방문객들의 공감과 이해를 증진할 것”이라며 “이 프로젝트에는 북한 주민이 직면한 지속적인 인권 문제에 대해 대중에게 알리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과 행사 개최도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유조선인협회는 미국 비영리 인권단체로 미국에 정착한 탈북민으로 결성됐다. 협회는 미국으로 건너온 탈북민들의 정착을 지원하는 모임으로 시작했다가 북한 독재정권에 의한 희생자 추모로까지 활동 범위를 넓혀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