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전투표 의심스러워”… 40여곳에 ‘몰카’ 설치 유튜버의 항변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31 19:10:54 수정 : 2024-03-31 20:0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0대 공범도 입건… 대전 2곳서도 추가 발견

전국 40여곳의 4·10 총선 사전투표소·개표소 등에 불법카메라를 설치한 40대 유튜버에게 70대 공범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유튜버는 처음으로 언론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내곤 “사전투표가 본투표와 차이가 크게 나서 의심스러웠다”고 범행 동기를 털어놨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불법카메라 발견 사전투표소 26곳 외에 대전의 투표소 2곳에서도 추가로 불법카메라가 발견됐다.

 

전국 사전투표소·개표소에 불법카메라를 설치한 40대 유튜버 B씨가 31일 인천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 세례를 받고 있다. 인천=뉴스1

경남 양산경찰서는 건조물 침입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7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A씨는 양산시 양주동행정복지센터 등 양산지역 사전투표소 4곳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40대 유튜버 B씨와 동행하며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양산에 사는 A씨는 B씨의 구독자로, ‘부정선거를 감시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해 자처해서 길안내 등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경찰은 양산시를 비롯해 서울과 인천, 부산 등 전국 40여곳의 사전투표소에 불법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B씨를 지난 28일 경기 고양시 소재 자택에서 긴급 체포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B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인천지법에 출석하면서 ‘카메라를 설치한 이유가 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전투표 인원을 점검해보고 싶었다”며 지난 선거들에서 나타난 사전투표와 본투표의 차이가 의심스러워서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답했다. B씨는 다만 A씨와 범행 공모 여부에는 “그렇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수갑을 찬 두 손을 헝겊으로 덮어 가렸고, 모자와 마스크를 써 얼굴 노출을 최대한 피했다.

 

경남 양산시 4·10 총선 사전투표소인 덕계동행정복지센터에서 발견된 불법카메라. 양산시에선 사전투표소·개표소 등 6곳에서 불법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남경찰청 제공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충전 어댑터 형태의 카메라에 특정 통신사 이름이 적힌 스티커를 붙여 통신장비처럼 위장한 카메라를 사전투표소에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상당수 카메라는 투표소 내부를 찍을 수 있도록 정수기 옆 등에 설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유튜브 방송 등에서 ‘부정선거’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온 인물이다. 그가 2022년 대통령선거와 지난해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때도 사전투표소에 카메라를 설치해 내부를 촬영한 정황도 확인됐다.

 

대전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늦은 시각 중구 문화동과 유천동 사전투표소에서도 불법으로 설치된 카메라가 발견됐다. 이들 투표소는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소속 시설을 점검해 불법으로 설치된 카메라를 발견한 전국 26개 사전투표소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김주영 기자, 양산·대전=오성택·강은선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