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여당의 읍소는 악어의 눈물, 표 얻으려 사기” [4·10 총선]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31 18:52:36 수정 : 2024-03-31 18:5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강벨트·지역구 계양 표심 결집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31일 국민의힘이 ‘읍소작전’을 시작했다고 지적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그는 공식 선거운동 시작 후 첫 일요일이자 부활절인 이날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구에서 ‘안방 표심’을 다지는 데 집중했다.

인천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1일 계양구 서운동성당 앞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제가 예언한다. 이 사람들 분명히 단체로 몰려 나와서 ‘잘못했다’ ‘반성한다’ 이러면서 큰절할 것”이라며 “그런데 지금까지 수없이 반성한다고 해놓고 한 번도 바꾼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 사람들은 자존심도 없는 것 같다. 오로지 국민 속이고 선거에서 표 얻기 위해 무슨 짓이라도 하는 무서운 사람들”이라며 “또 다른 대국민 사기행위다. 악어의 눈물에 이번엔 속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말로 다급한 것은 우리”라며 “그들이 과반수를 차지하거나 국회 1당이 되는 순간 이 나라는 걷잡을 수 없다.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 벌어지게 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지역구 유세에 집중했다. 부활절을 맞아 계양구 가나안교회와 서운동성당을 잇달아 찾아 예배와 미사에 참여한 후 아파트단지가 모여 있는 계산4동으로 이동해 유세를 벌였다. 이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지역 시민단체들의 지지선언 행사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시련과 고통 속에서 회복과 도약을 향한 우리의 열망과 의지는 더욱 견고해졌다”며 “위대한 주권자의 힘으로 더 나은 내일을 위한 희망을 부활시켜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시작 후 주로 서울 격전지인 ‘한강벨트’를 돌며 지원 유세에 주력하고 있다. 그는 전날에도 서울 송파을부터 송파갑, 송파병, 강동갑, 광진을, 중·성동을, 용산, 영등포을, 마포갑, 서대문갑을 차례대로 훑으며 서울 표심을 집중 공략했다.

이 대표는 “지난 2년 동안 윤석열정권이 대체 뭘 했나. 차라리 놀았으면 낫다. 망쳤지 않았나”라면서 “일꾼을 뽑아 놨더니 주인, 지배자, 왕, 황제인 줄 알고 주인 머리 꼭대기에 앉아서 능멸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주인을 탄압하고 고통에 빠뜨리면 용서해서야 되겠나”라고 강조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