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 SNS로 바이든 ‘고령 리스크’ 때리기

입력 : 2024-04-01 06:00:00 수정 : 2024-03-31 21:4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말 실수·넘어지는 영상 등 게시
납치 연상되는 촬영물도 올려
바이든측 “정치폭력 조장” 비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경쟁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말실수, 넘어지는 모습 등이 담긴 영상을 모아 공격하는가 하면 바이든 대통령의 납치를 연상시키는 이미지가 포함된 동영상까지 게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자신이 만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에 ‘비뚤어진 조 바이든’이라는 제목의 5분 분량 동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이나 기자회견 도중 단어가 생각이 안 나 머뭇거리거나, 말을 더듬는 모습 등이 담겼다. 바이든 대통령이 2월 기자회견에서 팔레스타인 이슬람 무장정파 하마스에 대해 말하려다가 ‘하마스’란 단어를 떠올리지 못해 “단어를 좀 골라야겠다”고 말하며 한참을 머뭇거리는 영상 등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선거유세에서 문장을 일부러 더듬어 말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을 조롱하고 있기도 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서전 등에서 어린 시절부터 심하게 말을 더듬었다고 밝힌 바 있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인신공격을 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9일에는 ‘바이든의 발을 헛디딘 횟수’라는 20초짜리 영상을 올렸다. 바이든 대통령이 연단에 오르다 계단에 걸려 비틀거리고, 전용기에 오르다 넘어진 영상, 자전거를 타다 넘어지거나, 무대 장치에 걸려 넘어지는 모습을 짜깁기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비틀거리거나 넘어질 때마다 영상 상단의 숫자가 올라가는 식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리스크를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자신이 소유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 계정에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 보이는 남성이 결박당한 채 누워 있는 이미지가 부착된 픽업트럭 영상을 게시했다. 트루스소셜 캡처

트럼프 전 대통령은 28일에는 바이든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가 어깨동무를 하고 이민자들이 국경을 넘어오는 것을 바라보고 있는 듯한 합성 영상을 올렸다. 바이든 대통령이 1987년 자신이 시러큐스대 로스쿨에서 장학금을 받았다고 밝혔다가 이후 성적이 낮았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기억이 부정확했다’고 인정했던 당시 뉴스 영상을 편집해 게시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SNS에는 도로를 달리는 픽업트럭을 촬영한 영상도 게시됐는데, 차 뒤편에 바이든 대통령을 묘사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이 결박당한 채 누워 있는 이미지가 붙어 있어 논란이 일었다. 바이든 캠프는 정치 폭력 조장 성향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성추문 입막음’ 형사사건을 담당하는 후안 머천 판사의 딸이 적대적 정치세력이라며 실명을 공개하고 비방하는 글을 올렸다가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