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지지율 36%…“의료대란, 정권심판론 영향인 듯”

입력 : 2024-04-01 06:00:00 수정 : 2024-03-31 16:5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해진 "이재명 정권, 文정권보다 더 흉악할 것…尹정부 일할 기회 달라" 지지 호소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국정 수행 긍정 평가)이 36%로 조사됐다. 6주 전보다 7%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여론조사기관 에이스리서치가 뉴시스 의뢰로 이달 27~28일 양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가 36%, 부정평가가 61%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2%다.

 

같은 조사 기관의 6주 전 조사 대비 긍정은 7%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은 6%포인트 상승했다.

 

긍정 평가는 70대 이상(60%), 국민의힘 지지층(86%)에서 부정 평가보다 많았다. 대구 경북지역에서는 긍정이 49%, 부정이 50%였다.

 

6주전과 비교했을 때 지역별로는 서울에서는 변동이 없었고 그 외 지역은 모두 긍정 평가가 감소했다.

 

연령별로도 70대 이상(1%포인트 상승)만이 긍정 평가가 상승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2%포인트 상승), 개혁신당 지지층(3%포인트 상승)에서 상승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5%포인트 하락했다.

 

에이스리서치 측은 "국정 수행 평가 하락은 의료 대란, 이종섭 주 호주대사 논란, 황상무 시민사회수석 설화에다 총선이 임박함에 따라 정권 심판론에 대한 여론 확산에 따른 결과"라고 해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역·성·연령별 비례할당으로 무작위 추출된 표본을 대상으로 무선 100% 자동응답조사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2.7%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4·10 총선 경남 김해을 국민의힘 후보인 조해진 의원은 31일 윤 대통령을 향해 "국민을 실망시킨 것, 국민을 분노하게 한 것을 사과해야 한다. 당을 분열시킨 것에 대해 당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선의 조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시국기자회견'을 열고 "이대로 가면 국민의힘 참패고, 대한민국은 망한다. 그러나 아직 살길이 있다. 윤 대통령이 국민에게 무릎 꿇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총선 국면에서 국민의힘 후보 중에 윤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사과를 요구한 것은 조 의원이 처음이다.

 

조 의원은 "(윤 대통령이) 오만과 독선으로 불통의 모습을 보인 것, 정치를 파당적으로 한 것, 인사를 배타적으로 한 것, 국정과제에 혼란을 초래하고 무기력한 모습을 보인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대통령실과 내각은 즉각 총사퇴해 대통령에게 국정 쇄신의 기회를 줘야 한다"며 "만약 총선에서 지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모두 사의를 표명할 것이라고 본다. 그때 하는 것은 의미 없고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나를 포함해 당 소속 의원들은 민심을 대변하지 못한 것을 사죄해야 한다"며 "한동훈 위원장과 우리 당 후보들은 총선에서 지면 그에 대해 책임질 것을 지금 선언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우리 당이 원내 1당을 얻지 못하면, 국민의 불신임과 심판에 대한 책임을 지고 모든 당선자가 22대 국회 임기 시작과 동시에 의원직을 총사퇴할 것을 지금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이재명 정권은 문재인 정권보다 더 흉악한 정권이 될 것"이라며 "나라 망한 뒤에 후회해도 소용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지난 4년의 국회와 정치가 좋으면 또 민주당 찍으라. 박근혜 끌어내리고 문재인에게 맡겼더니 나라가 잘됐다고 생각하면 밤낮 '탄핵, 탄핵' 거리는 이재명·조국 패거리에게 표를 주라"며 "그게 아니라면 선택은 하나, 국민의힘뿐"이라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마지막으로 국민께 호소한다. 윤석열 정부에게 일할 기회를 달라"며 "그래 놓고 못 하면 심판하든 탄핵하든 마음대로 하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당의 요청에 따라 자신의 현 지역구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을 떠나 '험지'로 평가받는 김해을에 출마했다. 김해을에서는 2016년 20대 총선과 2018년 보궐선거, 2020년 21대 총선에서 모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승리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