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野 부동산 의혹에 국민 억장 무너지는데 버티면 그만인가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3-31 23:06:53 수정 : 2024-03-31 23:06: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편법 대출·증여 등 수법 다양
양문석·공영운 이어 양부남도
공정과 정의 말로만 부르짖나

4·10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부동산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다. 편법 담보대출과 건물증여, 갭투자 등 수법도 다양하다. 양문석 후보(안산갑)는 2020년 서울 잠원동 아파트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대학생 딸 이름으로 11억원의 주택담보대출을 받았다. 당시 15억원 이상 아파트의 담보대출이 금지됐는데도 양 후보는 대구 새마을금고에서 딸의 ‘사업자금’ 명목으로 돈을 빌렸다. 이 돈으로 대부업체로부터 빌린 돈을 갚아 이자부담을 줄였다. 정작 대출을 받은 딸은 6개월 뒤 캐나다로 어학연수를 갔다. 그런데도 그는 ‘편법’일 뿐 ‘불법’은 아니라고 항변한다. 그는 오히려 “우리 가족의 대출로 사기를 당한 피해자가 있느냐”며 ‘사기대출’을 지적한 언론사를 고소했다.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

공영운 후보(경기 화성을)는 현대차 임원 시절 성수동 다가구주택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바로 전날 군에 있던 아들에게 증여했는데도 내부정보가 아니라고 얼버무린다. 여기에 이재명 대표의 ‘법률 호위무사’로 불리는 양부남 후보(광주 서구을) 배우자가 재개발 호재가 있는 서울 한남3구역의 수억원대 단독주택을 5년 전 두 아들에게 증여한 사실도 드러났다. 2022년 ‘광주 빌라왕’으로 불리던 전세사기범 변호 이력까지 소환되면서 2030세대의 박탈감만 키우는 실정이다.

38억원대 부동산을 사들이면서 37억원의 빚을 져 ‘갭투기’ 의혹을 받은 세종갑 이영선 후보의 공천을 취소한 민주당 조치의 진정성에 의문이 든다. 문재인정부 당시 반부패비서관을 하다 부동산 문제로 경질된 김기표 후보(경기 부천을)는 서울 마곡동 상가·아파트 등 부동산만 80억원을 신고했는데 은행 채무만 56억원이다. 박민규 후보(서울 관악갑)는 지역구에 오피스텔 11채 등을 보유하고서도 ‘청년 주거난 해소’를 외치고 있다.


민주당은 ‘개인사’라며 수수방관하는 모양새다. 일부 인사는 “깊이 사죄하면 되는 것이지 사퇴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했다.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는 것 같아 기가 막힐 따름이다. 문재인정부 당시 집값 폭등과 핵심 인사들의 투기 의혹으로 주요 선거와 대선에서 패한 사실을 벌써 잊은 것 아닌가. 당시 집값 폭등으로 ‘영끌’에 나선 청년들은 지금도 빚으로 고통받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유권자의 올바른 선택을 위해 ‘업계 관행’이라는 양문석 후보 주장의 사실관계를 신속히 파악해 밝힐 필요가 있다. 말로만 공정과 정의를 외치면서 ‘200석 운운’하는 야당의 위선적 행태에 국민들 억장만 무너진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