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린가드 빠진 FC서울, 강원 원정서 1-1 무승부…BTS 뷔 직관

입력 : 2024-03-31 16:39:50 수정 : 2024-03-31 16:4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슈퍼스타’ 제시 린가드가 빠진 FC서울과 ‘군인’ 방탄소년단의(BTS)의 뷔가 응원한 강원FC의 프로축구 K리그1 경기가 무승부로 끝났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뷔가 31일 강원 춘천시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4라운드 서울과 홈 경기에서 응원하고 있다. 강원FC 제공

강원은 31일 강원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K리그1 2024시즌 4라운드 서울과 홈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홈에서 첫 승에 도전했던 강원(3무 1패)은 올 시즌 3번째 무승부를 거두는 데 만족하면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3라운드 제주전 승리 이후 연승을 정조준한 서울(1승 2무 1패·승점 5) 역시 승점 1만 나눠 가졌다.

 

이날 춘천 구장은 유료 관중 집계 이후 첫 매진을 기록할 만큼 린가드의 출전 가능성에 홈·원정 팬들 모두 기대를 가졌다. 1만144명의 관중이 객석을 가득 채웠다. 하지만 린가드는 이날 경미한 무릎 부상 탓에 명단에서 제외됐다. 린가드 대신 BTS의 뷔가 경기장을 찾았다. 강원 구단은 춘천 신북읍에 자리 잡은 육군 제2군단과 2018년 업무협약을 맺었는데, 제2군단 소속인 뷔는 관중석에서 춘천 연고 팀인 강원을 응원했다.

 

FC서울 린가드. 뉴시스

전반 공 점유율은 61% 대 39%로 파상 공세를 펼친 강원은 후반에도 무섭게 공격에 나섰다. 역습에 나선 양민혁의 패스를 받은 웰링턴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강타하고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밀리던 서울의 김기동 감독은 후반 16분 풀백 이태석을 빼고 공격수 윌리안을 투입했다. 이 승부수는 적중했다. 윌리안은 후반 26분 조영욱이 오른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더로 강원의 골망을 흔들었다. 윌리안의 올 시즌 첫 골.

 

패색이 짙은 강원은 스트라이커 이상헌이 해결사로 나섰다. 가브리엘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자 문전으로 침투하던 이상헌은 침착하게 밀어 넣어 시즌 3호 골을 터뜨렸다.

 

강원은 수비수 이지솔이 역습을 저지하다가 후반 42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는 악재를 맞았으나 끝까지 서울의 공세를 막아내며 승점 1을 확보했다. 경기 종료 직전 하프라인에서 가브리엘의 돌파를 팔로 잡아끌며 저지한 서울 센터백 술라카 역시 즉각 레드카드를 받아 그라운드를 떠났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