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격 포인트 언제쯤… ‘무릎 부상’ 린가드, 강원전 명단 제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31 14:37:07 수정 : 2024-03-31 14:37: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슈퍼스타’ 제시 린가드의 첫 공격 포인트 작성은 또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프로축구 K리그에 상륙한 ‘역대 최고 이름값’ 린가드(FC서울)가 경미한 부상 탓에 처음으로 출전 명단에서 빠졌다.

 

서울을 이끄는 김기동 감독은 31일 강원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리는 2024시즌 프로축구 4라운드 강원FC와 원정 경기 출전 명단에 린가드를 넣지 않았다.

 

김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나 린가드가 무릎 통증을 느꼈다며 “(무릎에) 물이 차는 증세가 있다. 본인은 별 게 아니라고 한다”며 “(부상이 확인된 게) 4일 정도 됐다. 내일부터 훈련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린가드의 초반 활약은 실망스럽다.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이자 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232경기에 출전해 35골을 터뜨린 그의 명성에 걸맞지 않았다. K리그1 1∼3라운드를 모두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를 작성하지 못했다. 더구나 몸 상태도 아직 완전하지 않아 풀타임 출전도 없다. 지난 16일 제주와 홈 경기(2-0 승리)를 마치고 김기동 감독은 린가들르 향해 “설렁설렁 뛴다”며 “90분 출전하는 선수보다 못 뛰면 저는 선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공개적으로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에 린가드는 23일 구단 훈련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분발을 다짐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강원전에 그라운드를 밟지 않을 예정이다.

 

한편 이날 춘천송암스포츠타운은 1만여 좌석이 매진됐다. 춘천에서 매진이 이뤄진 건 유료 관중 집계 후 처음이다. 윤정환 강원 감독은 “춘천에 이 정도까지 많이 오신 건 처음이라고 들었다. 이렇게 많이 오신 팬들을 위해서라도 (경기) 내용과 결과를 모두 가져오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또 아쉬운 건 린가드 선수를 보고 싶어 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은데 그러지 못해 아쉬우실 것 같다”고 말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