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인은 용서해도 난 용서못한다”는 미국인

입력 : 2024-03-31 11:40:41 수정 : 2024-03-31 11:4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과거 일제의 만행에 대해 한국 사람들보다도 용서를 안한다는 미국인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인은 용서해도 난 용서를 못한다는 미국인’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한 중년 백인 남성이 “옛날에 제가 처음 한국에 왔을 때 조선총독부 그 건물이 중앙청이라고 아주 오래오래 있었는데 아주 단단하게 지었다. 그전에는 중앙청만 보고 경복궁은 못봤다. 일부러 그러는 거예요, 일본놈들”이라고 말하는 영상 캡처가 함께 올라왔다.

 

이 남성은 하버드 대학교에서 동앙시아학 박사를 취득하고 미국 브리검 영 대학교에서 한국학을 30년 이상 가르친 마크 피터슨 명예교수라고 해당 게시글의 작성자는 설명했다.

 

마크 피터슨 교수는 “일본이 일부러 경복궁 앞에 중앙청을 세워서 못들어가게 하고 경복궁도 안보이게 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앙청 건물이 하늘에서 내려다 볼 때 해일자(日)다”면서 “말하자면 일본이 도장 찍는 거야 한국땅에. 일본이 왔다는 걸”이라고 비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마크 피터슨 교수는 “나는 외국인이지만 일본이 한국에 했던 나쁜 일을 어느 정도 알고 있다”며 “내가 한국 사람들보다도 용서를 안 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해당 게시글의 작성자는 “김영삼 정부 때 조선총독부 건물을 폭파 안했으면 아직도 경복궁을 가리고 있었을 듯”이라고 적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방인의 관점에서 볼 때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보면 얼마나 어이없고 한심하게 보일까? 피터슨 교수님의 마인드가 찐보수죠”, “마크 피터슨 교수님 참 멋진 분이지. 강의도 멋지고”,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하시는 분”, “미국 찐보수인 공화당은 과거 태평양 전쟁 때문에 일본 싫어함. 오히려 한국전쟁과 월남전 동맹으로서 한국을 좋은 감정으로 여기고 있고, 미국 민주당이 찐친일임. 오바마나 힐러리만 봐도 대놓고 친일 언행들 했음” 등의 반응이다.

 

한편 피터슨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폄하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 법대 교수의 논문에 대해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위안부 피해 여성들의 삶과 이미 작고한 위안부 여성들에 대한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램지어 교수는 일본에서 유소년 시절을 보냈고 일본정부 훈장인 ‘욱일장’을 받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피터슨 교수는 당시 “램지어 교수가 문제를 단편적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굉장한 폐해를 낳고 있다”며 “그의 논문은 일본에 대한 한국의 오랜 반감, 불신, 증오에 불을 질렀다”고 비판했다.


김동영 온라인 뉴스 기자 kdy03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