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특권 누리고 반칙·편법 일삼은 후보 사퇴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3-31 11:28:51 수정 : 2024-03-31 11:2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동산 의혹’ 양문석·공영운 등 겨냥
“엉터리 공천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길”

새로운미래 이낙연 대표는 31일 부동산 의혹 등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사퇴를 촉구했다.

 

광주 광산을에 출마한 새로운미래 이낙연 후보. 새로운미래 제공

이 대표는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입장문을 통해 “대학생 딸 이름으로 11억 사업자 대출을 받아 서울 강남 아파트를 산 민주당 양문석 후보,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에 이어 현대차 중대 엔진결함 은폐 의혹을 받는 민주당 공영운 후보, 남편이 다단계 사기 전문 검사에서 변호사로 변신해 사기 피해자의 피 같은 돈을 수십억 수임료로 챙긴 조국혁신당 박은정 후보, 서울 서대문갑에 단수 공천받기 직전 같은 당 소속 서대문구청장 아들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국민의힘 이용호 후보”라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권적 이익을 누리고 반칙과 편법을 일삼은 이들은 국민의 대표가 될 수 없다”며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을 향해서도 “엉터리 공천을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