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동산 임대소득 연간 22조원…상위 0.1%가 번 돈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31 10:18:44 수정 : 2024-03-31 17:10: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위 0.1%는 평균 8억1000만원 벌어

2022년 부동산 임대소득 총액이 22조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소득자 상위 0.1%의 1인당 평균 소득은 8억원이 넘었다.

 

3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부동산 임대소득 천분위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종합소득 신고자 중 부동산 임대소득을 신고한 사람은 124만6714명이었다.

 

서울 강남구 무역센터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 단지. 뉴스1

이들이 거둔 임대소득은 총 22조390억원으로, 2021년(21조4971억원)보다 2.5%(5418억원) 늘었다. 다만, 부동산 임대소득자가 전년대비 3%(3만6553명) 늘면서 1인당 평균 임대소득은 1770만원으로 2021년(1780만원)보다 0.6%(10만원) 줄었다.

 

2022년 임대소득 상위 0.1%가 평균적으로 거둔 임대소득은 8억1400만원이었다. 상위 0.1%의 기준선은 4억4200만원이었다.

 

상위 1%의 평균 임대소득은 2억7100만원이었다. 이들이 거둔 임대소득은 총 3조3795억원으로 전체 임대소득의 15.3%를 차지했다. 상위 10%의 평균 임대소득은 3800만원이었다. 총 10조2448억원을 벌어 전체소득의 46.5%를 차지했다.

 

양경숙 의원은 “부동산 임대소득과 임대소득자 신고인원이 해마다 증가하는 가운데,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부동산 세금 완화정책은 앞으로 유주택·다주택자에게 더 많은 불로소득을 보장해줄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