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병상 없어요”…도랑에 빠진 33개월 여아, 상급병원 이송 거부로 끝내 숨져

입력 : 2024-03-31 09:57:47 수정 : 2024-03-31 09:5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랑에 빠져 심정지 상태로 구조된 생후 33개월 아이가 상급종합병원 이송을 거부당한 끝에 숨졌다.

 

사진 = 연합뉴스

31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30분쯤 충북 보은군 보은읍 한 주택 옆 1m 깊이의 도랑에 생후 33개월 된 A양이 빠져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A양은 119구급대에 의해 보은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고, 심폐소생술 등 응급치료를 받고 오후 6시 7분쯤 맥박이 돌아왔다.

 

이후 병원 측은 충북과 충남권의 상급종합병원(3차 의료기관)에 전원을 요청했으나 ‘소아 중환자를 받을 병상이 없다’는 이유로 모두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 사이 A양은 오후 7시 1분쯤 다시 심정지 상태에 빠졌고, 결국 약 40분 뒤 사망 판정을 받았다.

 

뉴시스에 따르면 전원을 요청했던 지역 의료기관 관계자는 ‘직접적 사인이 상급종합병원 전원 거부에서 온 것이냐’는 질문에 “알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A양은 부모가 집 근처 농장에서 작업하던 사이 도랑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