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한동훈 발언, ‘범죄자 연대’ 자백하는 것”

입력 : 2024-03-31 09:00:00 수정 : 2024-03-31 06:26: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월 10일 총선 과제, 정권의 애국 심판"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당대표는 30일 "4월10일 총선 과제는 윤석열 정권을 우리가 애국심으로 심판하는 것"이라며 "유권자들의 마음이 총선 당일까지 이어져야 된다"고 강조했다.

 

뉴스1에 따르면 조국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서구 풍암저수지를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정치활동을 시작한 후 광주나 호남을 찾으면 짠하다는 말대신 '속이 시원하다', '제대로 싸워라' 이런 말을 많이 하신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민들은 뜨거운 지지가 왜 있는지 항상 생각하고 있다"며 "그건 다른게 아니라 윤석열 정권 2년 동안 마음 속 깊이 분노와 울분이 쌓여 있는 상황에서 조국혁신당이 등장하면서 저기를 밀어주면 우리 마음을 대신해서 정치를 하겠구나 이런 마음이 모인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번 총선을 '선량한 시민과 범죄자 연대 대결'이라고 규정한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조국 대표는 "선량한 시민은 우리고, 범죄자 연대는 그쪽 말이죠"라고 답했다.

 

그러면서"선량한 시민과 애국 시민은 여기 계신 분들이고, 우리가 심판해야 되는 것은 윤석열 정권인데 범죄자 연대라고 스스로를 자백하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투표율과 관련해 조국 대표는 "광주, 호남 지역만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조국 혁신당의 등장 이후로 투표율이 올라가고 있다"며 "시민들이 여러 가지 이유로 이번에 투표하기 싫다고 생각하셨겠지만 조국혁신당의 등장 이후 4월 10일 총선에 과제는 '정권을 심판하는 거다', '내 손으로 심판해야 한다'는 의지가 높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 마음이 그 유권자들의 그런 애국심이나 마음이 4월 10일까지 꼭 이어져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풍암저수지에는 수백여명의 시민들이 몰려 조국혁신당에 지지를 보여줬다. 시민들은 스스로 만든 피켓을 들고 '조국' 이름을 크게 외쳤다.

 

당초 조국 대표는 풍암저수지에서 시민들과 포토타임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모이면서 단체사진으로 대신했다.

 

한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범죄 혐의로 재판 중인 것을 두고 "별 하나 별 넷, 둘이 합쳐 별이 다섯, 찬란한 별빛들"이라고 저격했다.

 

서울 송파을 후보인 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별 하나 전과 1범 조국, 별 넷 전과 4범 이재명이 범죄 피의자 겸 당 대표 신분으로 재판을 받으며 열심히 총선에 임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들이 노리는 것은 국회 불체포특권 방패와 사법 처벌에 대한 사적 보복"이라며 "그들이 알뜰하게 모은 별빛 후보들도 만만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법을 만드는 입법 기관"이라며 "정직한 사람들이 정직하게 일 잘하는 국회, 22대 총선의 가장 큰 과제이자 목표다. 국민 여러분께서 꼭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