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현진, 이재명·조국 향해 “불체포특권 방패와 사적 보복 노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3-30 21:37:09 수정 : 2024-03-30 21:3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은 3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를 향해 “이들이 노리는 것은 국회 불체포특권 방패와 사법 처벌에 대한 사적보복”이라고 비판했다.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별 하나 전과 1범 조국, 별 넷 전과 4범 이재명이 범죄 피의자 겸 당 대표 신분으로 재판을 받으며 열심히 총선에 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송파을 배현진 후보. 연합뉴스

배 의원은 “그들이 알뜰하게 모은 별빛 후보들도 만만치 않다”며 각종 논란이 불거진 야권 후보들도 질타했다. 

 

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를 겨냥해 “평범한 대학생 딸을 사업자로 둔갑시켜 소상공인들이 받아야 할 새마을금고 대출 11억을 받게 하고 서초동 반포 아파트 사는데 보탰다”고 했다. 

 

조국혁신당 비례 순번 1번인 박은정 후보를 두고도 “검찰개혁을 주창하면서 검사장 출신 남편이 다단계 사기 범죄자로부터 22억의 전관수임을 받은 의혹이 제기되자 ‘전관예우면 160억 벌었을 것’이라며 되레 목소리 높인 후보”라고 비판했다. 

 

배 의원은 “국회는 법을 만드는 입법 기관이다. 정직한 사람들이 정직하게 일 잘하는 국회 22대 총선의 가장 큰 과제이자 목표”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꼭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