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문석 "대출로 사기 당한 피해자 있나"…한동훈 “소상공인 위한 돈"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30 21:01:15 수정 : 2024-03-30 21:2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1억원대 강남 재건축 아파트 구입 과정에 대학생 자녀 명의 사업자 대출을 동원해 사기 대출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안산갑 후보가 30일 “우리 가족의 대출로 사기를 당한 피해자가 있느냐“고 반박했다. 이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그 돈은 진짜 사업을 하는 소상공인이 진짜 사업을 하기 위해 썼어야 하는 돈”이라고 맞받았다.

 

양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0년8월 대부업체에서 약 6억원을 빌려 31억2000만원에 매수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4차 아파트(137㎡)의 대출 대환 과정에 대학생 장녀 명의로 11억원 규모의 사업자 대출을 받아 대출 목적인 사업이 아닌 부동산 구매에 쓴 ‘사기 대출’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 “대부업체에서 빌린 아파트 잔금 이자가 높아 새마을금고로 대출 갈아타기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예비후보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총선 후보자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양 후보는 새마을금고 측이 먼저 장녀 명의의 사업 자금 대출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부업체 자금을 동원한 이유에 대해 먼서 이야기 했다. 양 후보는 “아파트 마지막 잔금 6억원 가량을 치러야 하는데 빌려주기로 한 친척이 사정이 생겨 급히 부동산중개업소에 문의한 결과 한 대부업체를 소개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이 6억3000만원이었다”며 “너무 높은 이자 때문에 고민하다가 부동산중개업소 측에서 대구의 어느 새마을금고를 소개 받았고, 딸 명의로 사업운전자금 명목으로 대출받아 대부업체와 지인들에게 빌린 돈을 갚으면 어떻겠냐 제안받았다. ‘업계 관행이니 별다른 문제는 없을 거다’라는 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양 후보는 사기대출 의혹에 대해 “사기대출의 대표적 사례는 대통령 윤석열의 장모이자 대통령 부인 김건희의 친엄마인 최읜순의 통장 잔고 위조를 통한 대출이 전형적인 사기대출“이라며 “우리 가족이 받은 대출은 새마을금고에서 방법을 제안해서 이뤄진 대출”이라고 반박했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가 편법을 동원해 20대 대학생 딸 명의로 11억 원의 대출을 받은 대구 시내의 한 새마을금고 지점. 뉴스1

이와 관련해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4월1일부터 현장 검사에 돌입할 예정이다. 중앙회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검사 결과 위법 부당한 사항이 발견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대출금 회수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중앙회 측은 전날 세계일보에 “주택 구입을 위한 목적은 아니었고, 사업자 관련 증빙도 제출했다”고 대출 경위를 설명했다.

 

양 후보는 “편법인 줄 알면서도 업계의 관행이라는 말에 경계심을 무너뜨리고 편법에 눈 감은 우리 가족은 언론의 회초리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사기대출로 몰아가는 것에 대해서는 침묵할 수 없다. 일방적으로 사기대출로 규정하고 우리 가족을 사기꾼으로 몰아간 조선일보를 용서할 수 없다”고 했다.

 

또 양 후보는 새마을금고의 조사도 환영한다고 했다. 그는 “보도에 따르면 4월 1일 새마을금고 중앙회가 현장검사를 한다는데, 기꺼이 환영한다”며 “우리 가족은 새마을금고에서 고객 비밀을 누설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을 갖고 있다. 이 또한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또 “영끌 광풍이 불었던 그 당시 파격적인 대출 영업을 하던 새마을금고가 업계의 관행이라고 했는데 그중 단 하나라도 이런 대출유형을 사기대출로 규정해 처벌한 적이 있는지 밝혀주기 바란다”고 했다.

 

금융감독원은 2022년 저축은행 작업 대출을 대거 적발한 바 있다. 금융권에서는 양 후보의 사례가 이와 비슷할 수 있다고 의심한다. 대출 자격이 없는 개인을 사업자로 둔갑시켜, 대출액을 늘려주는 방식으로 주택 구매자금을 대출해준 수법이다. 금감원 조사 결과 5개 저축은행이 2020∼2021년 서류 조작으로 나간 주택담보대출 규모가 1조2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물의를 일으켜 안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작은 편법도 경계해야 할 때 업계의 관행에 기대어 경계심이 무뎌졌던 우리 가족의 이자 절감을 위한 편법대출 행위는 비판 받아 마땅하다”고 했다. 한편 양 후보가 대부업체와 사업자 대출 대환을 동원해 매수한 아파트는 현재 40억원 안팎의 호가가 형성돼 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산역 인근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와 관련해 이날 인천 현장 유세에 나선 국민의힘 한 위원장은 “제가 오다 언론에서 좀 황당한 얘기를 봐서 한마디 안 할 수가 없다”며 “대학생 딸이 사업을 하는 것처럼 속여서 새마을금고에서 11억 원을 대출받아서 주택 관련 자금으로 쓴 거다. 그 정도 드러나면 대한민국의 룰은 잘못했다고 하고 물러나는 게 지금까지의 룰”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이 사람들은 그러질 않는다. 사업을 안 하는데도 대학생 딸에게 사업 대출 명목으로 11억원을 갖다 쓴 것을 인정하는데도, 그걸 캐낸 언론이 문제고 그래서 언론에게 복수하겠다고 한다. 말이 되는 소리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위원장은 “그 돈은 진짜 사업을 하시는 소상공인이 진짜 사업을 하기 위해 썼어야 하는 돈 아닌가”라며 “그런데 피해가 없나. 무슨 소리를 하는건가. 대한민국을 어떻게 만들고 있는건가“라고 비판했다.

 

또 “그런 식이라면 (민주당) 이재명 대표 가족이 법카 당겨 쓴 것도 아무도 피해 본 사람 없다”며 “세금 삥땅 치거나 세금 안 내도 피해자 없다고 할 수 있는 거다. 이 사람들이 나라를 이상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