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치킨집 "손님 6명이 치킨 한 마리만 주문…치킨무 반복 요청에 두 시간 수다"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31 07:09:20 수정 : 2024-03-31 07:09: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치킨집 점주가 손님 6명이 치킨을 한 마리만 주문한 채 가게에서 2시간 넘게 수다를 떤다며 고민을 전했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진짜 6명이서 한마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치킨집을 운영한다면서 지난 주에 손님 6명이 가게에 와 치킨을 한 마리만 시켰다고 사연을 전했다.

 

A씨 가게에 온 손님들은 샐러드와 치킨무 등 밑반찬을 반복적으로 요청하거나 '춥다'며 가게 히터를 틀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A씨는 또 "오늘은 두 명이 와서 후라이드 치킨을 한 마리 시켰다"면서 "'(손님들이) 두 명이 더 올 것'이라고 하더니 10분 뒤에 4명이 나타났다. 지난 주 같은 사람들"이라고 전했다.

 

그는 한 마리는 금방 먹을 수 있는데도 손님 일행이 두 시간 넘게 수다를 떤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근처 교회 사람들 같은데 한 마디 해야 되느냐. 아니면 장사도 안 되는데 놔둬야 하느냐"고 고민을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장사 안 되고 테이블 비어 있다면 일단 몇 번만 더 참으세요" "그 교회를 다녀 보세요. 같은 교회 다니는 교인들 업장 밀어준다네요" "조금 심하긴 하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