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한동훈·이수정 직격…“국민 눈높이에 맞는 언행하라”

입력 : 2024-03-31 04:00:00 수정 : 2024-03-30 16:0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수정 '대파 한뿌리'·韓 '이러지 않아도 잘 사는 사람' 발언 맹폭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0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파 한뿌리' 발언 논란으로 사과한 같은 당 경기 수원정 이수정 후보를 향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언행을 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현영 중앙선대위 공보본부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심을 외면하고 대통령 '쉴드'(방어막)를 치다 뒤늦게 옹졸한 사과를 하는 이 후보 모습에서 진정성은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한 위원장이 이 후보를 가리켜 '여기서 이러지 않아도 얼마든지 잘 먹고 잘사는 사람'이라 칭한 것이 '오버랩'된다"면서 "이 후보의 출마는 한 위원장이 국민에게 베푼 시혜냐"라고 따졌다.

 

한 위원장이 지난 27일 경기 수원정 이수정 후보 지원 유세를 하던 도중 이 후보에 대해 했던 발언을 소환한 것이다.

 

신 대변인은 "한 위원장의 발언은 감춰온 특권 의식의 발로이고, 이 후보의 발언은 민생과 민심을 제대로 모르는 특권 의식 공직 후보자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에 무감한 윤석열 대통령이나 '스타벅스는 서민들이 오는 곳은 아니다'라던 한 위원장의 태도도 결국 특권 의식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로써 윤석열 정권 사람들이 얼마나 엘리트 특권 의식에 찌들어 있는지 똑똑히 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 위원장은 '5천만 국민의 언어'를 강조했지만 정말 국민 눈높이에 맞는 언행을 해야 할 사람은 바로 한 위원장과 국민의힘임을 깨닫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검찰이 디지털캐비닛 '디넷(D-NET)' 활용을 '적법한 형사 절차'라고 반박한 것을 겨냥해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자료도 보관하고 있는지 밝혀라"라고 지적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30일 입장문을 내어 "검찰은 검찰독재정권에 비판적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 대표의 디지털 정보를 디넷에 보존한 것처럼, 김건희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 사건으로 압수된 정보 역시 '디지털 캐비넷'에 온전히 보관하고 있는지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검찰은 법원의 압수수색 영장 범위를 넘어서는 디지털 정보를 무단 보존한다는 비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잡기는커녕 '법률과 판례에 따른 적법한 형사 절차'라고 반박했다"며 "대한민국 형사절차는 김건희 여사에게도, 야당 정치인에게도, 비판하는 언론인에게도, 일반 국민에게도 모두 동일한 잣대로 공정하게 적용되어야 한다"고 했다.

 

디넷에는 검찰이 압수한 휴대전화나 노트북 등에 담긴 개인정보가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이를 문제 삼으며 "김건희 여사에게 묻겠다. 검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하여 압수된 모든 정보를 '디지털 캐비넷'에 보존, 삭제하지 않고 추후에 이를 꺼내보고 별건수사를 이어가도 괜찮은가"라고 꼬집었다.

 

대책위는 "검찰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검찰이 '디지털 캐비닛'을 손에 쥐고 조지오웰의 소설 '1984'에 등장하는 빅브라더가 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면 지금이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 잡아라"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검찰독재정권이 이를 바로잡지 않고 기어이 빅브라더가 되고자 한다면 오는 4월10일, 국민께서 직접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