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국민의힘 살려달라고 절하기 시작, 읍소작전 속지 말라”…초접전지 ‘한강벨트’ 화력집중

입력 : 2024-03-31 01:01:00 수정 : 2024-03-30 16:0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부겸, 경기 화성·수원·용인 돌며 ‘반도체 벨트’ 공략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인 30일 이번 선거의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을 집중 공략했다.

 

이재명 대표는 서울 선거의 승패가 달린 초 접전지인 ‘한강 벨트’를 훑었고, 김부겸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은 경기도 ‘반도체 벨트’를 돌며 쌍끌이 유세전을 폈다.

 

30일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시민들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송기호 후보 지원 유세를 휴대폰에 담고 있다.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송파을(송기호)을 시작으로 송파갑(조재희), 송파병(남인순), 강동갑(진선미), 광진을(고민정), 중·성동을(박성준), 용산(강태웅), 영등포을(김민석), 마포갑(이지은), 서대문갑(김동아)을 돌며 접전지 공략에 화력을 집중했다.

 

이 대표는 총선 낙관론에 대해 ‘민주당 위기론’으로 일축한 뒤 승부의 관건은 투표율을 올리는 데 있다면서 투표 독려에 집중했다.

 

이 대표는 송파을 유세에서 “대한민국은 이제 254개 선거구가 아니라 하나의 선거구가 됐다”면서 “반드시 민주당 단독으로 과반 확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방심하거나 교만해져 투표하지 않아 과반을 넘겨줄 경우 이 나라는 다시 회복 불가능의 길로,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라며 “그들의 읍소 작전에 속지 말라. 그들은 과반을 노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온 지역 연고자를 다 찾아서 투표하게 해야 한다”며 “송파을만 아니라 서울시 전역, 대한민국 전역을 뒤져서 아는 사람을 다 찾아 반드시 투표시켜 이기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겸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방이시장에서 조재희(송파갑)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송파갑 유세에서도 “국민의힘이 살려달라고 절을 하기 시작했다”며 “국민의힘이 아니라 민주당이 위기다. 절대 방심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지율이, 야당이 좀 더 올라간다고 좋아하지 말라”며 "2월에 야당이 급전직하로 지지율이 떨어졌다가 지금 회복하는 모양인데 언제 다시 급전직하할지 모르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이날 유튜브 라이브로 여당과 경합 중인 강원 강릉 김중남 후보와 부산 사상 배재정 후보를 ‘원격 지원’하면서도 투표를 독려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