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젠 ‘쓰레기’ 공방까지… 총선 앞두고 거칠어진 정치권 발언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30 15:40:48 수정 : 2024-03-30 15:4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선을 앞두고 여야 정치권의 발언이 한층 거칠어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쓰레기’를 놓고도 공방이 벌어지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부동산 의혹과 막말 논란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이재명 대표의 대응과 관련, “쓰레기 같은 말을 한다”고 비난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오후 인천 서구 정서진중앙시장 인근에서 지원유세를 하며 버스기사와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부천 지원 유세에서 편법 대출 논란이 제기된 민주당 양문석 후보(안산갑), 박정희 전 대통령과 군 위안부 비하 발언 논란이 불거진 같은 당 김준혁 후보(수원정)를 비판했다. 

 

양 후보를 겨냥해 “우리 같은 선량한 시민들에게 법을 지키라 하고 모든 고통을 감내하라면서도 뒷구멍으로는 늘 이런 식”이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에 대해선 “초등학생을 성관계 대상으로 이야기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그 대상으로 비유를 들었다. 이런 쓰레기 같은 말이 우리 사회가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의 말인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는 이 사람도 정리하지 않을 것이다. 자기는 더 하지 않나. 이재명 대표가 자기 형수에 대해 한 말을 들어봐 달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김준혁과 이재명의 쓰레기 같은 말들, 그게 바로 그 사람들이 권력을 잡았을 때 여러분 위에 군림하며 머릿속에 넣고 정치로 구현할 철학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치 언어를 더는 오염시키지 말라”고 맞받았다.

30일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시민들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송기호 후보 지원 유세를 휴대폰에 담고 있다. 연합뉴스

강민석 중앙선대위 공보본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쓰레기란 말은 그렇게 입에서 함부로 꺼내는 것이 아니다. 한 위원장 입이 쓰레기통이 되는 것을 모르느냐”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정치를 정말 이상하게 한다. 아이들이 들을까 두렵다. 성범죄 변호 후보들, 역사 왜곡 막말 후보들, 투기 의혹 등 각종 논란의 국민의힘 후보들로 인해 다급한 심정임은 이해가 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에 대한 막말로, 여당의 부적절한 후보들에 대한 논란을 가리려는 얕은 의도도 알겠다. 선거도 좋지만, 이성을 잃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말이 있기에 사람은 짐승보다 낫다, 그러나 바르게 말하지 않으면 짐승이 그대보다 나을 것’이라는 격언을 하나 소개해드린다”며 자중하라고 덧붙였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