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조연대 심판론’ 띄운 與에…조국 “한동훈, 헛꿈 깨라. 본인 수사 대비나 하라”

입력 : 2024-03-30 13:36:14 수정 : 2024-03-30 13:36: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 “민주당 연대는 깨지지 않을 것”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30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에게 헛꿈 깨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이는 한 위원장이 최근 이재명·조국 연대(이조연대)를 심판하겠다는 발언에 대한 반박이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30일 전북 익산시 익산역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익산=연합뉴스

 

조 대표는 이날 익산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위원장의) 이간질에 넘어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나 조국이 아니다”면서 “한 위원장은 헛꿈 깨시고 우리가 1호 법안으로 발의하기로한 한동훈 특검법을 민주당과 협의해 발의를 하게 될 것인데 (지금)이간질을 할 때가 아니라 본인 수사를 대비해 변호사를 수임하고 상담하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이날 민주당과의 정책적 연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30일 전북 익산시 익산역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익산=연합뉴스

 

그는 “저희는 작은 정당인데 추구하는 법안을 실현하려면 반드시 민주당과 협조해야 한다”며 “말로만 민주당과 연대하고 협의하는 게 아니라 실제 협력해야만 조국혁신당의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는 겸허한 자세로 가려고 한다”며 “앞으로도 조국혁신당과 민주당의 연대는 깨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