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아, 외모 지적 악플러에 일침 “너네 모르지만 인생 낭비 하지마”

입력 : 2024-03-30 10:35:25 수정 : 2024-03-30 10:3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보아 SNS

 

가수 보아가 자신의외모를 지적하는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29일 보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리 안 하면 안 한다 욕하고, 하면 했다 욕하고"라고 말했다.

 

이어 "살 너무 빠졌다고 살 좀 찌우라고 해서 살을 찌웠더니 돼지 같다 그러고 너네 면상은 모르지만 인생 그렇게 시간 낭비 하지 말라. 미안하지만, 난 보아다"라고 강조했다. 보아는 당당하게 미소 짓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보아는 지난 2월 종영한 tvN 월화극 '내 남편과 결혼해줘' 출연 당시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외모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보아는 지난달 7일 본인 SNS(소셜미디어)에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오버립은 제가 입술을 무는 하는 버릇이 있다"고 말했다. "그때 점점 퍼졌나보다. 제 입술에 대해 많은 분이 걱정해주시는데 멀쩡하다.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제 입술은 안녕하다"고 밝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