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환기 뉴욕 시절 작품, 경매서 50억원에 낙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30 09:00:00 수정 : 2024-03-30 00:14: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1913~1974)의 전면점화가 경매에서 50억원에 낙찰됐다.

김환기 '3-V-71 #203', oil on cotton, 213.3×152.6cm, 1971. 서울옥션 제공

29일 서울옥션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김환기의 1971년작 전면 점화 ‘3-Ⅴ-71 #203’(213.3×152.6㎝)이 시작가 50억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작가가 미국 뉴욕에 거주하던 1971년 완성된 이 작품은 한 화면에 흑색과 청색 등 네 가지 색깔이 띠 모양으로 제작됐다. 김환기 전면점화 중 가장 다양한 형태의 점찍기 기법이 사용됐다.

 

이날 경매 낙찰총액은 114억원을 기록했다. 서울옥션 측은 “단일 경매 낙찰총액이 100억원을 넘어선 것은 2022년 11월 홍콩 경매 이후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규희 기자 l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