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활절 당직놓고 싸우다 경찰견에 '참교육' 당한 브라질 두 경찰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30 08:07:09 수정 : 2024-03-30 08:0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몸싸움 말리려 두 마리 개가 달려들었지만 소용없자 두 경찰 물어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특수작전단(GOE) 소속 엘리트 경찰 두 명이 몸싸움을 벌이던 중 두 마리의 개에게 물리는 일이 발생했다.

이 장면은 특수작전단 기지 내부 보안 카메라에 녹화됐고, 이 영상은 각종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유포됐다고 현지 매체 g1은 전했다.

영상에는 체격이 건장한 경찰 두 명이 주먹을 휘두르는 등 서로를 붙잡고 난투극을 벌이는 장면이 찍혔다.

그러던 중 개 두 마리가 나타나 싸우고 있던 두 경찰에 달려들어 말리려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그러나 싸움이 계속되자 개들이 두 경찰을 물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다른 경찰관들이 나타나 싸움을 말리고, 개들을 쫓아내는 것으로 사건은 일단락됐다.

공안사무국(SSP)에 따르면 두 경찰은 부활절 휴일인 29일과 일요일 30일 근무 일정을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다툼이 격해지며 몸싸움으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을 본 누리꾼은 "엘리트 경찰 수준하고는…", "개에게 참교육 당해서 그나마 다행"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