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YTN은 29일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김백(사진) 전 YTN 총괄상무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신임 사장은 서강대 철학과와 정치외교학과 졸업 후 KBS와 SBS 기자를 거쳐 1995년 YTN에 입사했다. 이후 보도국장, 보도담당 상무, 총괄상무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YTN은 아울러 신임 전무이사에 김원배 YTN 국장을 선임했다. 김 신임 전무이사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KBS 기자를 거쳐 1994년 YTN에 입사해 경제부장과 취재부국장 등을 맡았다.

김백 신임 사장과 김원배 신임 전무이사의 임기는 2027년 3월까지 3년이다. 마동훈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안창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자문위원장, 이연주 창의공학연구원 부원장은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됐고, 조성인 전 KT&G 홍보실장은 사외이사로 재선임됐다. 유진기업 김진구 부사장은 기타비상임이사로 선임됐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