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사들에게 프레임 씌우는 나쁜 정치인들 낙선운동 할 것”

입력 : 2024-03-30 09:00:00 수정 : 2024-03-29 22:44: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공의 업무명령’ 위헌 소송 예고
韓총리, 빅5 병원장에 역할 당부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 당선인이 이번 총선에서 의대 정원 확대를 지지한 여야 정치인들을 대상으로 낙선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임 당선인은 29일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열린 첫 공식 기자간담회에서 “여야 모두 의사들한테 프레임을 씌우는 나쁜 정치인이 있다”며 “그런 분들을 대상으로 진료 현장에서 환자에게 적극 설명하라고 회원들께 말씀드리는 방식으로 낙선운동을 할 것”이라고 했다.

임현택 신임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인이 29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열린 제42대 의협 회장 당선인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전날 국제노동기구(ILO)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의 ‘의견조회’ 요청을 수락한 데 관해서는 “앞서 고용노동부가 해당 사안이 종결됐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는데 (정부의) 명백한 대국민 사기극이라는 게 밝혀진 셈”이라고 지적했다. 임 당선인은 “ILO의 의견조회를 근거로 위헌소송을 진행할 생각”이라며 법적 공방도 예고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5대 대형병원 병원장들과 만나 “최일선에서 전공의 및 교수들과 함께하는 병원장들이 대화체 구성에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