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한, 일본 접촉경로까지 공개하며 격분 “일본과 그 어떤 급에서도 만날 일 없다” [전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9 19:24:57 수정 : 2024-03-29 19:58: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이 일본이 납치자 문제 해결을 전제조건화하며 물밑접촉을 해오는 데 반발하며 향후 완전한 접촉 거부를 선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대외관계를 총괄하는 외교부 장관 격인 최선희 외무상 담화를 게재하고“우리는 일본이 말하는 그 무슨 《랍(납)치문제》와 관련하여 해결해 줄것도 없을 뿐더러 노력할 의무도 없고 또한 그러할 의사도 전혀 없다”며 “조일(북·일)대화는 우리의 관심사가 아니며 우리는 일본의 그 어떤 접촉시도에 대해서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담화와 함께 리룡남 중국 주재 북한 대사 명의 입장문도 게재하고 “28일 중국 주재 일본대사관 관계자가 우리 대사관 참사에게 전자우편으로 접촉을 제기하여왔다”며 “우리는 일본 측과 만날 일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이 일본측과 그 어떤 급에서도 만날 일이 없다는 립장을 다시한번 명백히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부터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물밑접촉을 한 것이 알려진 상태다. 최근엔 양측이 공개 여론전을 하며 줄다리기를 하는 모양새였다. 김여정 당 부부장이 대일담화에서 “사견“임을 전제로 성사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지만 이번 담화는 내각에서 대외관계를 책임지는 정부의 공식 입장이란 점에서 차이가 있다. 물밑 교섭의 경로와 방식까지 일방 폭로하는 것은 통상적인 외교 상례 상으로는 극히 이례적이며, 북한 특유의 격한 불쾌감 표출 방식이기도 하다.

 

다음은 전문.

 

<리룡남 중국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특명전권대사가 일본측이 접촉을 제기해온것과 관련한 립장 발표>

 

28일 중국주재 일본대사관관계자는 우리 대사관 참사에게 전자우편으로 접촉을 제기하여왔다.

 

우리는 일본측과 만날 일이 없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선희 외무상 담화>

 

기시다 일본수상이 《랍치문제》를 또다시 언급하며 조일사이의 여러 현안해결을 위해 종래의 방침아래 계속 노력하겠다는 립장을 밝혔다.

 

현실을 애써 거부하고 외면하면서 실현할수 없는것,해결할것이 없는 문제에 집착하고 끝까지 고집하는 리유에 대하여 리해할수 없다.

 

우리는 일본이 말하는 그 무슨 《랍치문제》와 관련하여 해결해줄것도 없을뿐더러 노력할 의무도 없고 또한 그러할 의사도 전혀 없다.

 

다시한번 명백히 강조한다.

 

조일대화는 우리의 관심사가 아니며 우리는 일본의 그 어떤 접촉시도에 대해서도 허용하지 않을것이다.

 

그리고 일본이 우리의 주권행사를 방해하며 간섭하는데 대하여서는 항상 단호히 대응할것이다.

 

이것이 우리 공화국정부의 립장이다.

 

주체113(2024)년 3월 29일

 

평 양(끝)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