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환기 전면점화 서울옥션 경매서 50억원에 팔려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9 21:49:12 수정 : 2024-03-29 21:49: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낙찰총액 114억원…서울옥션 "1년4개월여만에 낙찰총액 100억 넘어"

김환기의 전면 점화가 경매에서 50억원에 낙찰됐다.

29일 서울옥션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김환기의 1971년작 전면 점화 '3-Ⅴ-71 #203'이 시작가 50억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김환기 '3-V-71 #203', oil on cotton, 213.3×152.6cm, 1971. 연합뉴스, 서울옥션 제공

한 화면에 흑색과 청색 등 네 가지 색깔이 띠 모양으로 그려진 대작으로, 김환기의 전면점화 중 가장 다양한 형태의 점찍기 기법이 사용됐다.

김환기 작품이 고가에 낙찰된 데 힘입어 이날 경매 낙찰총액은 114억원을 기록했다.

서울옥션 측은 "단일 경매 낙찰총액이 100억원을 넘어선 것은 2022년 11월 홍콩 경매 이후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경매에서는 김창열의 100호 크기 '물방울'(1976)이 9억5천만원에, 윤형근의 'Umber '90-66'(1990)과 'Umber Blue'(1976)가 각각 7억원과 6억5천만원에 낙찰됐다.

경매에는 가수 지드래곤의 작품도 출품돼 관심을 모았으나 당일 출품이 취소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