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과 4범 이재명 대표님께”…배현진, 이재명 ‘헬기후송’ 사진 올리며 다시 겨냥

입력 : 2024-03-29 18:25:20 수정 : 2024-03-29 18:59: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을 언급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판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에 이어 오늘(29일)도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언급하자 배 의원이 이 대표를 겨냥한 게시물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올리고 그를 비판했다.

 

29일 오전 이 대표가 ‘이재명의 원격지원. 송파을 송기호, 법정가는 길’이라는 제목으로 서울중앙지법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켜고 배 의원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배현진 후보 하니까 갑자기 떠오르는 게 있다. 똑같이 일종의 테러를 당했는데 거기는(배 후보) 경찰이 신속하게 폭행 현장 엘리베이터 앞에 폴리스라인을 치고 과학수사대 투입했다. 때린 친구도 바로 잡혔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제 사건은 경찰이 출동해 폴리스라인을 치는 것이 아니고 어디서 양동이에 물을 떠 와 혈흔을 신속하게 지웠다”며 “상당히 대비되는 장면”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지지자들에게 송기호 서울 송파을 후보 투표를 독려하기도 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을 언급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판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에 배 의원은 자신의 SNS에 이 대표 후송 당시 사진을 게시하면서 “오늘 재판받기도 바쁜 전과 4범, 현) 범죄피의자 이재명 대표님께”라며 “제 이름 입에 올리지 마시라. 최대한 정중히 부탁드렸는데 못 알아 들으셨나 보다”고 전했다. 이어 배 의원은 “내용이 저렴해서 저도 더 말씀은 안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배 의원은 “국민 여러분 국회에 범죄자들 입성을 부디 걸러달라”면서 “이들이 국회에 들어가 과연 국민을 위해 일하겠습니까. 과거 하던 대로 자기 탐욕을 지향하며 살겠습니까”라고 호소했다. 글 중간에 ‘헬기뽕짝’ 단어를 태그하기도 했다.

 

글과 함께 게시된 사진에는 지난 1월 이 대표가 피습 당시 부산대병원에 있다가 119 응급헬기를 타고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는 장면과 이를 지적하는 “‘난리뽕짝’이란 바로 이런것!”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인천 계양구을·왼쪽)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서울 송파구을). 연합뉴스·뉴스1

지난 27일에도 이 대표는 비슷한 발언을 했다. 당시 이 대표는 충주 무학시장 유세 현장에서 “(제가 흉기 습격을 당한) 그 현장은 경찰이 나서서 1시간도 안 돼 물청소했다”며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돌멩이로 맞은 사건은 폴리스라인을 치고, 과학수사를 하고 난리뽕짝을 쳤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배 의원은 28일 자신의 SNS에 “일찍이 수오지심 모르는 분이라 생각했지만, 난리뽕짝을 언급할 정도로 분별마저 없을 줄은 미처 몰랐다”고 비판했다.

 

이어 배 의원은 “저는 출동한 경찰, 구급대원의 안내 매뉴얼대로 모든 조치를 하고, 현재도 수사 상황을 신뢰 가운데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상한 말로 국민을 분열케 하고 ‘갈라치기’하는 범죄피의자 신분의 정당 대표가 스스로 할 말을 언론 앞에 나와 당당하게 떠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배의원은 “덧붙여 별로 정직하지 못한 입으로 부모님이 지어주신 제 소중한 이름이 함부로 거론하는 것은 정중히 사양한다”면서 “흉악한 살인범 조카 변호하고 형수님을 잔인하게 능욕하던 그 입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