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컬리, 2023년 매출 2조774억원 역대 최대…영업손실은 40% 감소

입력 : 2024-03-29 17:41:45 수정 : 2024-03-29 17:41: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가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인 2조774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간 손실액은 14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40% 줄었고 연간 손실이 감소한 것은 회사 설립 이래 처음이다.

지난 6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3 컬리 푸드 페스타’를 찾은 시민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컬리가 이날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3년 4분기(이하 연결기준) 매출은 53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50% 줄어든 251억원이었다. 특히 12월에는 창립 이후 처음으로 조정 상각전영업이익(EBITDA) 흑자를 기록했다. 12월 EBITDA는 전년 동월 대비 약 100억원 증가했고 흑자 기조는 올 2월 말 기준 3개월 연속 지속되고 있다.

 

2023년 연 매출은 2조773억원으로 전년 대비 2%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1436억원으로 이는 1년 새 40%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률 측면에서는 2022년과 비교해 4.5%포인트 개선됐다. 연간 EBITDA 역시 956억원 증가했다.

 

운반비와 포장비 등 물류비의 경우 배송 효율성 개선과 규모의 경제 효과로 약 160억원의 비용을 절감했다. 기존 서비스 품질은 유지하면서도 구매 단가 절감을 이뤄냈다. 동시에 IT비용 등 고정비 절감과 마케팅 예산 효율화 등으로 220억원을 줄일 수 있었다.

 

신사업에 속하는 뷰티컬리와 수수료 기반의 3P, 컬리멤버스 등도 실적 개선에 주효했다. 뷰티컬리의 경우 컬리 전체 거래액(GMV)에서 10%의 비중을 차지하며 주요 사업군으로 자리매김했다. 식품 대비 단가가 높은 상품이 판매되는 만큼 수익성 개선에도 크게 기여했다.

 

3P 사업 역시 전년 대비 약 2배 성장했고 컬리의 자체 멤버십 컬리멤버스는 지난해 8월 론칭 이후 6개월 만에 가입자가 200% 증가했다. 멤버십 만족도의 척도인 가입유지율은 85%였다. 그 결과 컬리의 23년 GMV는 약 2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1% 증가했다.

 

김종훈 컬리 CFO는 “지난해 유통업계의 불황 속에서도 신사업 진출과 구조적 비용 개선 등의 효과로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었다”며 “신규 물류센터 구축 등 대규모 투자가 일단락된 만큼 올해는 흑자 기조를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성장에도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