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與 김혜란 후보, 성폭력상담소 위원 지내고도 가해자 변호”…한동훈엔 “조수연·구자룡 후보는 왜 내버려두나”

입력 : 2024-03-29 16:59:19 수정 : 2024-03-29 16:5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 활동을 시작했던 지난해에도 강간, 스토킹 관련 변호 맡아”

더불어민주당은 29일 4·10 총선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 지역 국민의힘 후보인 변호사 출신 김혜란 후보가 성폭력 가해자 변호를 맡은 이력이 있다며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최민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김 후보는 원주시로부터 성폭력상담소 운영위원으로 위촉됐는데도 성폭력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 편에서 변론을 맡은 바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번 의혹은 김 후보와 맞붙는 민주당 허영 후보가 전날 강원도민일보와 춘천MBC가 주최한 토론회에서 제기했다.

 

허 후보는 “김 후보가 단독 변론한 강제추행 사건 변론에서 가해자가 미성년자인 피해자와 평소 친밀한 관계였음을 주장하고, 친근함에서 비롯된 행위라고 변론했다는 게 변론 요지에 있다”고 말했다.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 국민의힘 김혜란 후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그러자 김 후보는 “변론 요지서는 당사자밖에 못 보는데 어떤 식으로 확인했는가”라며 “기록을 입수한 경위에 불법적 요소가 있는 만큼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런 정황을 두고 최 대변인은 김 후보가 지난 2014년 원주가정폭력·성폭력 통합상담소 운영위원으로 위촉된 경력을 언급하며 “지자체로부터 성폭력 상담소 위원으로 위촉됐던 김 후보가 성범죄 가해자를 변론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김 후보는 본격적으로 정치 활동을 시작했던 지난해에도 강간, 스토킹 관련 변호를 맡았다고 한다”며 “김 후보는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가해자를 옹호하고 피해자를 가해한 사람은 용인할 수 없다고 했다”며 “여중생 집단 성폭행범을 변호한 조수연(대전 서구갑), 프로축구 선수 등의 집단 강간을 변호한 구자룡(서울 양천갑) 후보는 왜 내버려두나”라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