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빅5 병원장 만난 한덕수 "의료계 대화체 구성 역할 해 달라"

입력 : 2024-03-29 16:35:58 수정 : 2024-03-29 17:5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공의 복귀도 설득해달라…전공의 처우 개선 재정방안 함께 만들자"
5대 병원장, 정부에 재정 지원 요청…"의사와 환자 신뢰 무너져 우려"

한덕수 국무총리는 29일 "최일선에서 전공의 및 교수들과 늘 함께하고 있는 병원장들이 의료계 대화체 구성에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이날 삼성서울병원·서울대병원·서울성모병원·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 등 5대 병원 원장 간담회에서 "의료계와 대화를 위한 정부의 계속되는 노력에도 대화체 구성이 성사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 소재 5개 대형병원 원장 간담회에서 참석 원장들이 한덕수 국무총리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앞부터)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 윤승규 서울성모병원장,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 연합뉴스

한 총리는 "정부는 전공의 수련 국가책임제와 전공의 대상 책임보험 공제료 국비 지원 등을 통해 전공의 처우 개선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라며 "이런 과정에는 정책 당사자인 전공의들과의 협의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공의 집단행동에 따른 진료 축소로 병원의 재정적 어려움이 상당한 것으로 안다"며 "5대 병원의 진료 공백이 더 커진다면 국민들은 진료에 대한 불편을 넘어 심리적으로도 큰 불안감을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전공의들이 복귀하여 재정투자를 위한 구체적인 안을 정부와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며 "전공의들이 병원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설득해 달라"고 병원장들에게 거듭 당부했다.

5대 병원장들은 "전공의 공백으로 인해 병원 재정 상황이 급격히 악화하고 있다"며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병원장들은 또 "비상 진료체계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특히 의사와 환자와의 신뢰가 무너지는 것을 우려하며, 하루라도 빨리 상황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병원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지난 24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공의 행정처분 유연 처리 방안을 당정이 협의하고 의료계 등과 대화할 것을 주문한 이후 연일 적극적인 대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서울대 의과대학을 방문해 주요 의대 학장과 대학 총장들과 간담회를 가졌으며, 27일에는 대전 충남대병원, 전날에는 환자단체를 각각 방문해 의견을 듣고 의료계에 대화를 촉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