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풍에 천막 22동 ‘폭삭’… 옥천묘목축제장서 4명 경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9 15:14:24 수정 : 2024-03-29 18:45: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북 옥천군 이원면 옥천묘목축제장에서 강풍으로 천막이 무너지면서 4명이 다쳤다.

 

29일 오전 11시40분쯤 옥천묘목공원에서 열린 옥천묘목축제 먹거리장터에 설치된 천막 22동이 강풍에 넘어졌다.

 

29일 충북 옥천군 이원면 옥천묘목축제장에서 강풍으로 천막 22동이 무너져 2명이 다쳤다. 옥천소방서 제공

이 사고로 천막 인근에 있던 방문객 4명이 다쳤다.

 

천막을 피하거나 천막 기둥에 다리를 부딪친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충북 남부권에는 강한 바람이 불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당시 이 지역에는 순간 풍속 초속 11.2m의 강풍이 불었다.

 

군은 이날 열기로 한 개막식을 취소했다.

 

29일 충북 옥천군 이원면 옥천묘목축제장에서 강풍으로 넘어진 천막을 관계자들이 치우고 있다. 충북소방본부 제공

축제는 오는 31일까지 열린다.

 

옥천군 관계자는 “탐방객 편의와 안전을 위한 후속 조처를 했다”고 말했다.


옥천=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