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아, 트루먼쇼 같은 삶…"연예인들, 화풀이 대상 되지 않길"

입력 : 2024-03-29 15:11:00 수정 : 2024-03-29 15:1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0일 채널A '뉴스A 오픈 인터뷰' 출연
채널A 오픈 인터뷰

 가수 보아가 연예인의 삶에 대해 말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채널A '뉴스A'(김윤수 앵커 진행)에서는 올해 데뷔 24주년을 맞은 보아가 출연한다.

 

보아는 작곡·작사·편곡을 도맡은 신곡 '정말, 없니?' (Emptiness)에 대해 "세고 깨부수는 퍼포먼스, 소위 SMP(SM Music Performance)를 벗어난 보아 다운 음악"이라 밝힌다. 이어 이별의 과정을 세심하게 다룬 노래라고 밝힌 신곡의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금사과' 비하인드 스토리도 소개한다.

 

13세에 데뷔한 이후, 자기 삶이 대중에게 생중계되는 '영화 트루먼쇼' 같이 살았다는 보아. "공개된 삶을 살아야 하는 연예인들이 화풀이 대상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악플에 대한 고충도 털어놓는다. 데뷔 24년 동안 "인생을 즐기지 못했다"는 그녀는 'K팝 여제'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거리감이 느껴질까 부담스러웠지만 지금은 받아들이기로 했다"라고 담담히 전한다.

 

어린 나이 데뷔 이후 '아시아의 별'로 추앙받아온 댄싱퀸 보아. 30대가 된 지금 "솔직히 춤추기 힘들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특히 "노래도 춤도 가장 어려운 곡은 'Only One'"이라고. 이어 그는 음악이 소모품처럼 취급되는 시대, 과거 노래를 들으면 그 시점으로 돌아가듯이 "음악은 실존하는 타임머신"이라며 "보아의 음악이 그 시대를 떠올리게 하는 노래로 기억되길 바란다"라는 마음도 전한다.

 

오는 30일 저녁 7시 방송.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