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펜하이머' 놀런 감독, 英 기사 작위 받는다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9 13:42:09 수정 : 2024-03-29 13:4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화 제작자인 아내 토머스와 동반 수훈

영화 '오펜하이머', '인터스텔라'의 감독 크리스토퍼 놀런(53)이 영국 국왕이 수여하는 기사 작위를 받는다.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놀런 감독은 28일(현지시간) 발표된 서훈 명단에 아내이자 영화 제작자인 에마 토머스(52)와 함께 기사 작위 수훈자로 이름을 올렸다.

영국 정부는 놀런과 토머스가 영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놀러 감독은 지난 10일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오펜하이머'로 생애 첫 아카데미 감독상을 품에 안은 데 이어 기사 작위를 받는 겹경사를 맞았다.

오펜하이머는 감독상을 비롯해 작품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촬영상, 편집상, 음악상 등 모두 7개 부문을 수상해 올해 아카데미 최다 수상작이 됐다.

놀런 감독은 '덩케르크'(2017), '인터스텔라'(2014),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 '인셉션'(2010), '다크 나이트'(2008), '배트맨 비긴즈'(2005) 등 숱한 명작을 빚어내 당대 최고의 감독으로 꼽혀왔다.

놀런 감독은 영국인 아버지와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런던에서 태어났으며,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에 다니던 시절 아내인 토머스와 만났다.

토머스는 놀런과 영화 제작사 '신카피'(Syncopy)를 공동으로 설립해 운영하면서 놀런의 대표작들을 제작했다.

놀런과 토머스 부부는 또한 네 자녀를 두고 있다.

이들 외에 '알파고의 아버지'로 알려진 데미스 하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도 기사 작위를 받는다.

영국 정부의 인공지능(AI) 분야 고문 매슈 클리퍼드와 대영제국 훈장 5개 등급 중 3등급인 '대영제국 사령관 훈장'(CBE)을 받게 됐다.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창조적 산업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 CBE를 받는다.

영국 왕실은 통상 새해와 찰스 3세 국왕의 생일(11월) 등 매년 두차례 기사 작위와 훈장을 수여한다.

영국 정부가 문화, 언론, 학술, 정치, 기술 등 분야에서 공적을 쌓은 이들 가운데 국민 추천을 받아 명단을 작성하면 국왕 승인을 거쳐 공식 발표한다.

이 때문에 놀런 감독을 비롯한 서훈 명단이 3월에 발표된 것은 이례적이라고 AP는 전했다.

작위·훈장 수여식은 버킹엄궁에서 진행되며 국왕이 이를 직접 수여하는 경우도 많다.

다만 찰스 3세는 암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어서 현재 왕실 업무를 수행하지 않고 있다고 AP는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