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투표는 국민의 힘'… 학교 급식 식단표 논란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29 12:37:15 수정 : 2024-03-29 17:3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의 한 초등학교 급식 식단표에 특정 정당을 연상하는 듯한 문구가 쓰이면서 선거법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대전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나눠준 4월 급식 식단표를 보면, 4월10일자 칸에 ‘투표는 국민의 힘’이라는 문구가 들어갔다.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배포한 급식 식단표에 특정 정당이 연상되는 이미지가 담겨 있다. 뉴스1

4월 10일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로 휴교해 식단이 없다. 

 

그러나 식단표를 작성한 영양사는 이 칸을 비워두는 대신 특정 정당의 이름을 넣고 관련 이미지를 첨부했다. 급식 식단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유되면서, 의도적으로 특정 정당을 떠오르게 하는 지지 문구를 넣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대전시교육청은 선거법 위반 등 논란이 확산되자, 식단표가 게시된 다음날인 지난 27일 대전시교육청 감사관실을 급파해 학교 관계자와 급식팀 등을 대상으로 경위 조사에 들어갔다.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와 관련한 공문을 각급 학교에 긴급 발송했다.

 

대전시 교육청 관계자는 “특정 정당을 응원하거나 지지하려는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투표 권리를 행사하는 게 국민의 힘’이라는 의미로 영양사가 문구를 집어넣은 건데 이렇게 논란이 일면서 당사자도 당혹해하고 있다. 현재 기존 식단표는 회수하고 사과문이 포함된 정정 식단표를 다시 배포했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