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피논란' 이종섭, 대사 임명 25일만에 사임…외교결례 지적도

입력 : 2024-03-29 13:26:15 수정 : 2024-03-29 13:26: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의자 신분으로 지난 4일 임명됐다가 공관장회의 명분으로 21일 귀국
곧 그만둘 대사 외교·국방·산업장관 등이 개별 면담…행정력도 낭비

피의자 신분으로 대사에 임명돼 논란이 됐던 이종섭 주호주대사가 결국 29일 사임했다.

지난 4일 대사로 임명된지 불과 25일만으로, 국가를 대표해 외국에 주재하는 공관장이 임명 한 달도 안돼 사임하는 건 전례를 찾기 어려운 초유의 상황이다.

그는 부임지인 호주에는 채 열흘도 머물지 않고 짐을 싸는 셈이 됐다. 호주에 적잖은 외교적 결례를 범하는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 대사는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 대상에 올라 있음에도 지난 4일 호주대사로 전격 임명됐다.

특히 공수처가 지난해 12월 그를 출국금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피의자를 해외로 도피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법무부는 이 대사의 이의 신청을 받아들여 8일 출국금지를 해제했고 그는 10일 호주로 떠났다.

그러나 야권을 중심으로 '도피성 출국'이란 비판이 이어졌고 총선에서 여권의 큰 악재로 부각되면서 아무 일 없듯 호주에 머물러 있을 수는 없었다.

이 대사는 결국 '방산협력 주요 공관장 회의'를 명분으로 지난 21일 전격 귀국했다. 정부는 부인하지만 일부 공관장만 모아 방산회의를 여는 게 전례가 없다보니 이종섭 대사의 귀국을 위해 급조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외교가에서 나왔다.

4월 말에 모든 재외공관장이 참여하는 공관장 회의가 예정돼있다는 점에서 이런 지적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논란에도 이 대사는 귀국 당일 국방부 장관을 개별면담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했고 전날 진행된 '방산협력 주요 공관장 합동회의'에도 성실히 참석했다.

또 주요 공관장회의가 종료된 뒤인 다음주에도 방산 현장 방문과 한-호주 외교·국방 장관(2+2)회담 준비 등을 명분으로 계속 서울에 남아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귀국 일주일여만에 전격 사의를 표명하면서 이날 오전 예정된 한국무역보험공사 방문 일정에 불참했고, 외교부는 사의를 수용했다.

이 대사가 전격 사임하면서 결과적으로 곧 그만둘 생각인 대사를 위해 외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 산업통산산업부장관, 방위사업청장 등 고위당국자들이 개별 면담에 동원된 셈이 됐다.

공관장회의가 급조됐다는 의혹과는 별개로 행정력 낭비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정부는 이 대사의 사임에도 방산협력 주요 공관장회의는 예정대로 남은 일정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