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거운동 2일 차에 재판 간 이재명 “정치검찰이 노린 결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9 13:00:00 수정 : 2024-03-29 11:3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초가 여삼추인데 어찌 하겠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선거운동 2일차에 접어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대장동·성남FC·백현동 관련 배임·뇌물 등 혐의 재판에 참석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관련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등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으로 이동하는 차량 안에서 송기호 서울 송파을 후보 지지 호소를 위해 켠 유튜브 라이브에서 “인천 집에서 법원으로 재판을 받으러 가는 중이다. 선거운동 기간에 정말 일초가 여삼추인데 어떻게 하겠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아쉽기는 하지만 법원 결정을 존중해 13일 선거 기간 중 정말 귀한 시간이지만 법원에 출석했다”며 “이것 자체가 아마 검찰 독재 국가의 정치 검찰이 노린 결과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재판을 받는 이 아까운 시간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우리 당원 여러분과 지지자 여러분, 국민 여러분께서 4월10일 정권의 이 폭주를, 퇴행을 심판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승환·최우석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