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회 아래 깔린 천사채 '거뭇거뭇' 곰팡이…소주 1병까지 눈탱이 치더라"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30 08:31:14 수정 : 2024-03-30 08:31: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횟집에서 곰팡이가 핀 천사채를 사용해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잘못해 놓고 뻔뻔한 횟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전날 집안 어르신을 모시고 집 앞 횟집에서 식사했다고 밝힌 A 씨는 "회를 다 먹어갈 때쯤 천사채에서 곰팡이를 발견했다"고 적었다.

 

분노한 A 씨가 주인을 불러 "해도 너무한 거 아니냐"고 따지자, 주인은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한다. 사진을 보면, 랩으로 씌워진 그릇 안에 천사채 일부가 거뭇거뭇한 상태였다.

 

A 씨는 "조용히 넘어가려고 계산해달라고 했다. 근데 소주 2병 마셨는데 (계산서에는) 3병으로 (찍혀) 눈탱이 맞았다"며 "경찰에 신고했으나, 환불받아서 해줄 수 있는 게 없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사장은 주방으로 들어가서 나오지도 않더라. 제가 갈 때까지 얼굴도 안 내밀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생과에 신고했다. 주인이 소주 1병 값 더 받으려다가 그런 거니 본인 탓해라. 참고로 소래포구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저 접시를 몇 번이나 재사용했을까 싶다", "주인이 참 게으른 사람인 것 같다", "제 생각엔 저 랩까지 통째로 재사용하나 보다. 랩조차 새로 씌우지 않는 듯", "아무리 천사채 아까워서 재활용한다고 해도 물에 헹궈서 재사용해야지", "회 올릴 때 곰팡이 못 봤나" 등 반응을 보였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