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구오구…징계 끝 복귀전 앞둔 윤이나 “모범적 선수 되겠다”

입력 : 2024-03-29 09:53:16 수정 : 2024-03-29 09:5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구 플레이 징계가 끝난 윤이나가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복귀전을 앞두고 다시한번 사과했다. 

 

윤이나는 2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골프 선수로서 지난 잘못을 돌아보며 많은 후회와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며 “그동안 프로의 책임이란 무언지 깊게 생각해고 배웠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이나는 2022년 6월 한국여자오픈에서 골프 규칙을 위반해 대한골프협회와 KLPGA로부터 모두 3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당시 1라운드 15번 홀 경기 도중 러프에서 찾은 공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도 경기를 계속 진행했기 때문이다. 윤이나는 대회 종료 후 약 한 달이 지난 그해 7월 대한골프협회에 오구 플레이를 신고했다. 2022년 8월 대한골프협회, 9월 KLPGA 징계를 차례로 받았고, 두 징계가 모두 최근 1년 6개월로 감경되면서 대한골프협회 또는 KLPGA 주관 대회에 나올 수 있게 됐다.

 

윤이나는 4월 제주도 서귀포시에서 개막하는 KLPGA 투어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다. 윤이나는 징계를 받기 전까지 KLPGA 투어 신인으로 한 차례 우승하며 한국 여자골프의 미래로 평가받으며 큰 인기를 누렸지만 오구 플레이로 1년 반 넘게 대회에 나오지 못했다.

 

윤이나는 “KLPGA 국내 개막전에서 다시 시작을 해보려고 한다”며 “조금 일찍 복귀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만큼 골프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께 성실하고 모범적인 선수가 되어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