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얼라인, JB금융 주총서 사외이사 2명 진입 성공

입력 : 2024-03-29 09:27:00 수정 : 2024-03-29 09:2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행동주의펀드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이 JB금융지주 주주총회에서 자신들이 지지하는 사외이사 2명이 선임돼 이사회 진입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얼라인파트너스는 28일 JB금융지주 주총이 끝난 뒤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희승·김기석 사외이사가 선임됐다고 밝혔다.

 

주총 표 대결에서 김 이사와 이 이사는 각각 득표 1·2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특히 김 이사의 경우 국내 금융지주 사상 주주제안을 통해 이사로 선임된 첫 사례라고 얼라인파트너스는 설명했다. 

 

얼라인파트너스는 “국내 금융지주에서 주주 추천제도를 통해 주주들이 추천한 후보자가 이사회 추천을 거쳐 이사로 선임되는 경우는 있었지만, 이번처럼 주주가 직접 안건으로 상정해 유의미한 표 대결을 거쳐 선임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총 결과는 집중투표제도의 효과를 증명하는 의미 있는 사례였다”며 “비록 두 명의 이사만으로 이사회 결의를 뒤집을 수 없겠지만 경영진으로부터 독립적인 이사들이 선임된 만큼 이사회 운영 투명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얼라인파트너스는 이번 이사회 진입을 계기로 향후 JB금융지주가 최근의 ‘밸류업’ 추세에 맞춰 자본을 재배치하고 주주환원 정책을 강화할 수 있도록 기여할 방침이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