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진호 “이범수 子, 아빠와 살고 싶다고…母 이윤진과 연락 막은 적 없어”

입력 : 2024-03-29 08:26:49 수정 : 2024-03-29 08:2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화면 캡처

 

배우 이범수와 이윤진 부부의 이혼 사유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나왔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고부 갈등 실체! 이범수 이윤진 파경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영상에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두 사람의 이혼과 관련해 "확인 결과 시어머니와는 껄끄러운 사이인 것은 사실로 드러났다. 친정부모님들에게까지 막말한 것은 확인 되진 않았지만 상당한 고부갈등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이범수가 상당히 보수적인 지역과 집안에서 자랐다. 가족간의 문화가 상당히 달라 스트레스가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윤진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이범수의) 기괴한 모습의 이중생활, 은밀한 취미생활, 양말 속 숨겨 사용하던 휴대폰들'이라고 적은 것에 대해서는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들이나 '양말 속 숨겨 사용하던 휴대폰' 이 부분에선 상당한 오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공식적인 문제가 제기 되려면 휴대폰내에서 외도나 상당히 심각한 내용이 존재해야 한다. 그러나 이윤진이 밝혔던대로 직접적으로 휴대폰을 확인했지만 해당 휴대폰에 그런 자료들은 없었다. 이혼 과정에서 이윤진이 이범수의 폭력이나 외도 등의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진호는 "이윤진이 통역가로 활동을 해왔던 만큼 아이들의 엄마로서 내 한계를 시험하면서 하루하루 살아왔다고 했는데 내조하면서 아이들 열심히 돌본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엄마가 된 이후에는 달라질 수밖에 없다. 심경적으로 상당히 힘든 시간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윤진은 아이를 돌보는 과정에서 보모 3명이 있었다. 심정적으로는 힘들었지만 충분한 시간과 여유가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윤진은 자신의 SNS에 아들의 근황을 물어봤다. 이진호는 "이범수가 일방적으로 아들을 데리고 가서 엄마와 연락조자 못하게 하고 있다는데 사실과는 상당히 달랐다"며 "지난해 10월 두 아이를 데리고 이윤진은 발리 이주를 선택했다. 이범수도 합류해 가족들과 좋은 시간을 보냈다. 당시에도 이혼 얘기가 나올 정도로 사이가 나빴지만 SNS를 통해 상당히 좋은 시간을 보냈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다. 이범수는 한국에 돌아와 활동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윤진과 딸, 아들이 함께 생활을 했다. 이윤진이 올초에 한국에 잠시 귀국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아들이 아빠인 이범수와 살고 싶다는 뜻을 강력하게 드러낸 바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인들 역시 (아들이) 엄마보다 아빠와 상당히 잘 맞는 편이라고 귀띔했다. 아들의 뜻으로 발리가 아닌 서울에서 생활을 하게 된 것"이라며 "사람들은 이윤진의 연락자체를 막은적이 없다고 한다. 아이가 휴대폰을 가지고 다니는데 엄마와 연락하지 않는 상황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