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랄랄 “피임 안 한 날 한방에 임신”

입력 : 2024-03-29 08:14:12 수정 : 2024-03-29 18:42: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화면 캡처

 

유튜버 랄랄이 임산부의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서는 '49금 수위! 어디 가서 못 듣는 주옥같은 아줌마 토크(찐친토크,웃겨서 미침)'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임신 5개월차라고 알린 랄랄은 "요즘 집에만 있고 계속 살이 찐다. 거울을 볼 수도 없고 맞는 옷도 없다. 우울하다"고 말했다.

 

그는 "살 찌는 건 어쩔 수 없다고 이제 받아들여도 거울을 볼 수도 없을 정도다"라며 "평소에 화려한 옷을 좋아하는데 임부복 스타일은 입지도 않는다. 트레이닝복을 사려고 쇼핑 갔는데 아무것도 못 샀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선배 엄마인 이지혜가 "그때를 즐겨라. 나의 임신한 몸을 즐겨야 한다"고 다독였지만, 랄랄은 "우울한건 어쩔 수 없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랄랄은 자신이 평범한 직장인이였다며 "원래 연기 전공이긴 했다. 연극, 뮤지컬 하다가 포기하고 평범한 회사를 하다가 브이로그를 찍어 올렸다. 지인들에게 구독 해달라고 해서 100명 정도였는데 거기서 안 늘더라. 그래서 회사도 그만두고 다 접고 아프리카 TV로 시작했다. 그때 음탕하고 악랄한 방송으로 떠서 유튜브 30만이 됐다. 그때 이후로 인생이 달라졌다"며 유튜브로 인해 인생 역전 했다고 말했다.

 

이지혜는 "수입이 완전 다르지 않나. 몇배가 됐을 것 같다"고 궁금해 하자, 랄랄은 "수입이야 말해 뭐하냐"며 웃었다.

 

나비는 "남편과 여수를 놀러갔다. 친정엄마도 같이 갔다. 그때 기분이 너무 좋아서 바비큐에 한 잔하고 이후에 기억이 없었다. 엄마가 옆방에 있었는데 그날 아이가 생겼다"라고 19금 토크를 펼쳤다. 그는 "(부부관계를) 자주 했던 건 아니다. 오랜만에 했는데 한 방에 임신했다. 너무 감사한 일"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랄랄 역시 임신에 대해 "연애를 오래했다. 솔직히 제 나이에 덜컥 아이가 생겼다는 게 말이 안되지 않나. 사람 심리가 이상한 게 이 사람과 결혼할 거면 확신이 드는 시기가 있는데 처음으로 피임을 안 했다. 그 한 번에 임신이 됐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랄랄은 "(임신을 했을 때) 이 사람하고 결혼은 아닌데? 할 때 이런 상황이 맞닥뜨리면 좀 그럴 수 있는데 나는 기쁘더라. 오래전부터 생각했던 거를 빨리 왔다고 생각했다"며 "남자친구와 4년을 만났는데 헤어지고 만나고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지혜가 랄랄의 남편의 외모를 궁금해 했다. 사진을 본 이지혜는 "키도 크고 외국 서양느낌이 난다"며 훈남임을 강조했다. 실제로 랄랄의 남편은 영화과를 나와서 모델을 전공했다고. 그러면서 이지혜는 "딸은 아빠를 닮는데, 딸이 너무 이쁘겠다"라고 말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