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아공서 버스 50m 추락해 45명 사망…8세 소녀만 생존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3-29 09:35:08 수정 : 2024-03-29 13:48: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활절 예배 보러 가다 참변"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28일(현지시간) 버스가 다리 아래로 추락해 탑승자 46명 중 45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유일한 생존자는 8세 소녀로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28일 남아공 림포포 지역에서 발생한 버스 추락 사고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남아공 교통부는 이날 성명에서 버스가 남아프리카 내륙국인 보츠와나에서 남아공 북부 림포포 지역 모리아 마을로 향하던 중 림포포 마마트라칼라에서 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교통부는 운전자가 통제력을 잃고 다리 차단벽과 충돌했고 이로 인해 버스가 다리를 넘어 땅에 부딪히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버스는 다리가 있던 계곡 50m 아래로 떨어졌다.

교통부는 일부 시신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불에 탔다고 전했다.

남아공 국영방송 SABC에 따르면, 숨진 승객들은 부활절 예배를 위해 교회로 이동하던 중이었다.

이번 사고는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부활절 교통안전을 당부한 직후에 발생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사고 몇시간 전 성명을 통해 "이번 부활절을 안전한 부활절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