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립공원 야영장 티켓팅' 사라진다…추첨제로 전환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9 08:45:10 수정 : 2024-03-29 08:4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6월 이용하려면 4월 1~5일 신청해야
소백산국립공원 남천야영장.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국 국립공원 야영장 44곳의 예약방식이 '2개월 단위 추첨제'로 바뀐다.

국립공원공단은 앞으로 시기와 상관없이 국립공원 야영장 이용자를 추첨으로 선정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존에는 봄·여름·가을 성수기 3개월만 추첨제였고 나머지는 선착순이었다.

그러다 보니 야영장을 예약하기 위해 경쟁이 과열되고 오래 대기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공단은 내달 1일 오전 10시부터 5일 오전 10시까지 예약시스템(reservation.knps.or.kr)을 통해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야영장 사용 신청을 받는다.

이후 5일 오후 2시께 문자메시지로 당첨자가 통보되며, 6일 오후 10시까지 결제가 이뤄져야 예약이 확정된다.

추첨 과정은 국립공원공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중계된다.

만약 당첨이 취소돼 예약이 비게 되면 다른 사람이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다.

공단은 "야영장 추첨제에 대한 의견을 연말까지 수렴한 뒤 대피소와 생태탐방원 예약방식 개선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