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 트라우마 스트레스 냄새도 맡는다…PTSD 안내견에 활용"

입력 : 2024-03-29 09:39:10 수정 : 2024-03-29 09:39: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캐나다 연구팀 "훈련 통해 스트레스 날숨 감지…위험 경고 가능"

개를 훈련하면 날숨 냄새로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환자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를 감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이 연구가 환자의 위험 상황을 조기에 경고할 수 있게 PTSD 안내견을 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댈하우지대학 로라 키로자 박사팀은 29일 '알레르기 프런티어스'(Frontiers in Allergy)에서 개를 훈련한 결과 PTSD 환자가 스트레스 상황과 평온한 상황에서 내쉰 숨을 구분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환자의 날숨 냄새를 이용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 구분하는 훈련을 받은 개 아이비(Ivy. 왼쪽)와 캘리(Callie)가 냄새 감지 실험을 하고 있다. Frontiers in Allergy/Laura Kiiroja et al 제공

키로자 박사는 이 연구는 개념 증명 연구로서 앞으로 더 큰 규모의 검증 연구가 필요하다면서도 개가 호흡의 스트레스 표지자를 감지할 수 있다면 발작 등 위험 상황을 초기에 발견해 경고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의 뛰어난 후각을 이용해 암이나 말라리아 등 각종 질병을 진단하거나 임박한 발작이나 갑작스러운 저혈당 같은 긴급 의료상황의 조기 신호를 감지하는 연구가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진행돼 왔다.

연구팀은 PTSD 안내견은 이미 고통스러운 상황의 사람들을 돕고 있지만 행동이나 신체적 신호에 반응하게 훈련돼 있다며 날숨 속의 PTSD 증상 관련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을 감지할 수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연구팀은 PTSD 진단을 받은 14명을 포함해 트라우마를 경험한 26명의 날숨 냄새를 수집했다. 이들은 마스크를 쓰고 자신의 트라우마 경험을 상기시키는 세션에 참가했다.

이들이 평온한 상태에서 쓰고 있던 마스크와 트라우마 경험을 상기시키는 스트레스 상황에서 쓴 마스크는 각각 안내견 훈련과 실험을 위해 보관됐다. 참가자들은 자신들이 받은 스트레스 수준과 감정에 대한 설문지를 작성했다.

연구팀은 이어 참가자들의 마스크를 이용해 반려견 25마리에게 평온한 상태의 날숨과 스트레스 상황의 날숨을 구분하는 훈련을 했고, 최종적으로 아이비(Ivy)와 캘리(Callie) 두 마리가 두 날숨을 구분할 정도의 숙련도에 도달했다.

용기 속에 보관된 PTSD 환자의 날숨이 담긴 마스크. Frontiers in Allergy/Laura Kiiroja et al 제공

아이비와 캘리는 마스크 조각에서 나는 냄새만으로 참가자가 평온한 상태인지 스트레스를 받는 상태인지 90% 정확도로 구분해냈다.

또 한 번에 마스크 조각을 하나씩만 제시하는 실험에서는 아이비는 74% 정확도, 캘리는 81% 정확도로 스트레스 상황의 날숨을 찾아냈다.

이를 설문을 통해 파악한 참가자들의 스트레스 상황 감정과 비교한 결과 아이비는 불안과 연관성이 있는 냄새를, 캘리는 수치심과 연관성이 있는 냄새를 민감하게 감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키로자 박사는 "이 연구는 표본 40여개를 사용한 개념 증명 연구로 향후 검증 연구가 필요하다"며 "검증에서는 더 많은 참가자를 대상으로 더 많은 스트레스 상황에서 수집한 표본으로 개들이 스트레스 VOC를 안정적으로 감지할 수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