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행동경제학’ 창시자 카너먼 별세

입력 : 2024-03-28 22:58:16 수정 : 2024-03-28 22:5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행동경제학의 창시자’로 불리는 2002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대니얼 카너먼 미국 프린스턴대 명예교수가 별세했다. 향년 90세.

AP통신 등에 따르면 프린스턴대는 27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 성명을 올리고 카너먼 명예교수가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이스라엘계 미국인인 카너먼 명예교수는 행동경제학을 발전시킨 학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행동경제학은 인간의 행동을 심리학, 사회학, 그리고 생리학적 측면에서 분석하고 그 결과를 규명하는 경제학의 한 분야다.

카너먼 교수는 2002년 경제학에 심리학의 통찰력을 융합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했다. 당시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불확실성 속에서 내려지는 인간의 판단 및 의사 결정에 관련된 심리학의 통찰력을 경제학으로 통합시켰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행동경제학은 인간을 물질적 동기에 따라 행동하는 합리적인 존재로 가정하는 주류경제학과 달리 인간이 때로는 비합리적으로 행동한다고 보고 인간의 감정이나 심리적 측면에 주목한다. 카너먼 명예교수를 시작으로 여러 행동경제학자가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