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 "한국은 남중국해 당사국 아냐, 언행 조심하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19:38:14 수정 : 2024-03-28 20:42: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해경선이 최근 남중국해에서 필리핀 선박에 물대포를 발사한 일을 두고 한국 정부가 우려를 표명한 데 대해 중국 외교부가 “언행을 조심하라”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제공

린젠(林劍)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최근 연이어 남해(남중국해) 문제에 관해 사실을 무시한 논평을 한 것에 주목했다”며 “중국은 이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하며, 한국에 교섭을 제기(항의)했다”고 말했다.

 

린 대변인은 “한국은 남해 문제 당사국이 아니다”라며 “최근 (한국의) 처사는 남해의 평화·안정 수호에 이롭지 않고, 중·한 관계 발전에는 더욱 이롭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국이 남해 문제에서 언행을 조심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필리핀군은 지난 23일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지역인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군도) 세컨드 토머스 암초 인근 해역에서 자국 보급선이 중국 해경선으로부터 물대포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반면 중국 해경은 “필리핀 선박들이 중국 영해를 침범해 법에 따라 통제 조처를 했다”고 반박했다. 필리핀과 중국의 남중국해 갈등은 오래 지속됐지만 최근 들어 지난 5일에도 필리핀 병사 4명이 중국 측 물대포에 맞아 다치는 등 충돌이 갈수록 잦아지는 모양새다.

 

이에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남중국해에서 필리핀 선박 한 척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필리핀 선원의 부상을 초래한 최근의 반복적인 물대포 사용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이러한 행위는 한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이용하는 주요 국제항행로인 남중국해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평화·안정·안전 및 규칙 기반 해양 질서 유지를 저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가 남중국해 문제에 우려를 표한 한국 외교부를 직접 겨냥해 비난 메시지를 낸 것은 이달 들어 두 번째다. 지난 12일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한국은 여러 해 유지한 신중한 중립 입장을 최근 몇 년 새 바꿔 남해 문제에서 여러 차례 중국을 빗대거나(影射) 비난했고, 중국은 그때마다 제때 교섭을 제기하면서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당시 “나는 다시금 한국이 스스로 알아서 잘하고(好自爲之), 분위기에 휩싸여 덩달아 떠들지 않으며, 중·한 관계에 불필요한 부담을 늘리는 일을 피할 것을 촉구한다”는 표현도 썼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