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영운 '아들 건물 증여' 논란… 국힘 “규제 피한 '꼼수 증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3-28 23:00:00 수정 : 2024-03-28 20:5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공영운 후보, 다가구주택 건물 부담부증여 논란
국힘 “꼼수 증여”, 개혁신당 “전역 선물인가” 비판
공 후보 “국민 눈높이 사과... 겸허히 처신할 것”
“투기성 구매 아니야... 내부 정보 활용도 사실무근”

더불어민주당 공영운 경기 화성을 후보의 부동산 증여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이 맹폭을 퍼부었다.

 

공영운 경기 화성을 후보. 세계일보 자료 사진

국민의힘 이민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28일 논평을 내고 “공 후보는 2017년 서울 성동구 재개발 지역 다가구주택을 11억8000만원에 사들였다”며 “전부 임대한 걸 보면 실거주 목적이 아닌 명백한 부동산 투기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 황당한 건 4년 뒤 벌어진 일”이라며 “공 후보는 2021년 군 복무 중인 22세 아들에게 이 주택을 증여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하루 전, 다급히 증여한 걸 보면 규제를 피한 ‘꼼수 증여’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직격했다.

 

이 대변인은 또 “공 후보의 해명은 더 황당하다”며 “자신이 은퇴 후 살기 위해 매입했다면서 4년 만에 증여한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여부를 몰랐다는 해명을 믿을 국민은 없다”고 쏘아붙였다.

 

이 대변인은 “공 후보의 성공한 부동산 투기로 20대 아들은 30억원대 벼락부자가 됐지만, 이를 바라보는 2030세대에게는 큰 박탈감을 남겼다”며 “민주당이 실물경제 전문가라고 추켜세웠던 후보가 알고 보니 부동산 투기 전문가였다니 참담하다”고 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 전문가로 경제를 살릴 수 없다. 민주당의 국민 무시 공천을 심판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2017년 현대차 부사장 재직 시절 은퇴 후 살기 위해 당시 성수동 재개발 지역에 주택을 매입했다”며 “이후 자녀가 향후 결혼 등을 준비함에 있어 집 한 채는 해줘야겠다는 마음에 증여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 복무 중인 자녀에게 주택을 증여했다는 사실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점을 받아들인다”며 “앞으로 보다 겸허하고 조심스럽게 처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공 후보는 투기 및 내부 정보 활용 의혹은 부인했다. 그는 “언론에서 투기성 주택구매라고 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시세차익을 목적으로 무리하게 대출을 일으켜 구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화성을에서 공 후보와 경쟁 중인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대한민국 경제 대표가 아니라 부동산 투기 대표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군 복무 중인 22살 아들이 전역하기 한 달 전에 증여했다고 하니 전역 선물인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자식을 20대 나이에 빚 없는 30억원 건물주로 만드는 것이 공 후보가 말하는 2030의 의미인가”라며 “부모 찬스의 실증 사례인 공 후보가 앞으로 교육에 관심 많은 동탄에서 무슨 교육 철학을 이야기할 수 있겠는가”라고 직격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